• 유튜브
  • 검색

"생생한 선수 모습·입체 중계"…U+프로야구, 8K 생중계

  • 2019.08.22(목) 15:10

LG유플러스, 'U+프로야구' 업그레이드
8K 생중계와 해외 프로야구 경기 중계 확대

LG유플러스는 22일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U+프로야구’ 서비스 화질·콘텐츠·접근성 전면 개편을 알리며 스포츠 콘텐츠 영역의 확대 의지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야구장에 가지 않아도 프로야구와 미국 메이저리그(MLB) 경기를 보다 현실감 있게 즐길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프로야구 전용 앱 'U+프로야구'의 기능 확대와 5G 네트워크를 통해 야구 생중계 서비스를 고도화했다.

LG유플러스는 22일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U+프로야구' 서비스 화질·콘텐츠·접근성 전면 개편을 발표했다.

U+프로야구는 모바일 앱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스포츠 서비스 플랫폼이다.

이번에 새로워진 U+프로야구는 ▲세계 최초 8K 생중계가 보여주는 초현실감 ▲KBO를 넘어 해외 프로야구 리그로 콘텐츠 확장 ▲U+모바일tv 연계 및 빠른 생중계를 기반으로 한 이용자 접근성 강화 등을 전략으로 삼았다.

8K 생중계로 '직관' 수준의 초현실감 제공

U+프로야구 신규 서비스는 고도화된 화질이 강점이다. 세계 최초로 8K(7680x4320) 초고해상도를 야구경기 생중계에 접목했다. 8K는 4K(UHD, 3840x2160) 보다 4배, 일반 방송에서 쓰이는 2K(풀HD, 1920x1080)보다 16배 더 선명하다.

8K 화질 덕분에 사용자들은 '경기장 줌인' 서비스로 야구장 상황 중 특정 부분을 최대 8배까지 확대해서 경기를 볼 수 있다. 기존 생중계에서 뚜렷하게 보기 힘들었던 불펜 상황, 주루플레이, 외야수비수의 움직임까지 보다 실감나게 관람할 수 있다.

'AR 입체중계' 서비스는 공의 회전수, 타구속도, 이동거리 데이터와 공이나 선수의 괴력을 입체적 그래픽으로 볼 수 있도록 했다. 매일 열리는 5경기 중 한 경기에 제공되고 있다.

주영준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 담당은 "기존 프로야구 생중계 시청자들은 방송이 보여주는 대로만 봐야 하는 수동적인 시청이었다면, U+프로야구는 고객이 원하는 경기장 부분을 골라 시청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해외 경기 중계 및 접근성 확대

해외 경기 콘텐츠도 대폭 확대한다.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에 'MLB관'을 배치해 류현진, 추신수, 최지만 등 한국 메이저리거 출정 경기를 중심으로 하루 최대 3개 경기를 실시간 생중계한다.

또 올 하반기 호주 프로야구리그 'ABL(Australian Baseball League)' 경기 생중계도 시작한다. 매년 11월부터 2월까지 ABL이 진행되며 호주 리그에는 한국인 선수들로만 구성된 '질롱 코리아(Geelong Korea)' 구단이 뛰고 있다.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 콘텐츠의 접근성 확대를 위해 'U+모바일tv'에 '야구 입점관'을 마련했다. U+모바일tv 고객은 별도의 U+프로야구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U+모바일tv에서 '야구 입점관'을 통해 바로 야구경기를 시청할 수 있다. 다만 5G 특화기능은 U+프로야구 앱에서만 가능하다.

주 담당은 "이번 KBO 시즌 5G 특화 기능을 기반으로 매월 10% 이상 신규 이용자를 늘려온 U+프로야구가 하반기 다시 한번 진화를 시작한다"며 "기존 중계 시장에 없던 차별적 서비스로 국내 스포츠 콘텐츠 경쟁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이라고 말했다.

5G 킬러콘테츠로 '프로야구 중계'

LG유플러스는 5G 서비스의 주요 콘텐츠 중 하나로 프로야구 생중계를 내세우고 있다. 더욱 빨라진 네트워크를 통해 프로야구 생중계 지연 최소화와 더욱 선명해진 화질 제공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또한 모바일을 통해 프로야구 중계를 보는 사용자들도 늘어났다. U+프로야구 이용자수와 이용건수는 2년만에 두 배 증가하는 추세다. 이용자수는 2017년 108만명에서 2018년 152만명으로 늘어났으며 올해는 2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용건수도 2017년 1254만명에서 2018년 1998만명으로 집계됐으며 올해는 2500만명으로 예상됐다.

박종욱 LG유플러스 PS부문 모바일상품그룹 전무는 "통신사간 5G 경쟁이 서비스 중심의 경쟁으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면서 "LG유플러스는 많은 비용과 시간을 투자해 5G 서비스를 진화시킬 것이며 프로야구도 사용자들의 관심사항을 반영해 업그레이드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