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먼지 얼마나 날까..털리는 '4대강 담합·비리'

  • 2013.05.15(수) 18:37

비자금·특혜·부실공사·담합·리베이트 등 전방위 수사..국토부·공정위도 '긴장'

검찰이 이명박 정부가 핵심정책으로 추진한 '4대강 살리기 사업'의 비리 의혹에 대해 전방위적인 수사에 나섰다. 지난 1월 감사원이 4대강 사업의 보 안전성과 수질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지난 달 국정조정실이 조사에 나선 데 이어 검찰까지 수사에 본격 착수하며 사정기관이 총동원되는 모양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여환섭 부장검사)는 15일 오전부터 현대건설, 현대산업개발, 대우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 삼성물산, SK건설, 대림산업 등 건설사 30여곳을 덮쳤다. 대상 건설사 규모와 그동안 불거졌던 각종 의혹 내용으로 미뤄볼 때 수사는 초유의 스캔들로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회계팀과 영업팀 등 컴퓨터에 들어 있는 주요 장부와 거래 내용을 모두 확보했다. 비자금 조성을 중심으로 특혜 제공과 부실 공사, 담합, 리베이트 등에 대한 광범위한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특히 비자금 관련 내용은 정관계 로비로까지 확대될 여지도 있다.

 

건설사들은 부동산경기 침체와 해외 저가수주 등으로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검찰 수사라는 악재를 만나 노심초사하고 있다. 업체들 입장에서는 어느 정도 예견된 수사지만 4·1 부동산대책으로 가까스로 회복 조짐을 보이는 건설·부동산시장에 다시 찬물을 끼얹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국토부와 공정거래위원회도 긴장하고 있다. 최근 감사원은 4대강 입찰 비리 감사에서 국토부가 4대강 사업의 1·2차 턴키 공사를 발주할 당시 업체 간 담합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후 검찰의 칼 끝이 국토부를 향할 수 도 있음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공정위의 경우 건설사간 담합 문제를 '솜방망이' 조치로 가볍게 다뤘다는 지적을 감사원으로부터 받아왔다.

▲충남 공주시 금강에 설치된 공주보(자료: 국토해양부)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