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기재위 국감, 세제개편안 날선 공방

  • 2014.10.17(금) 14:09

▲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이명근 기자 qwe123@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17일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정부가 추진하는 '세제개편안'을 놓고 여야 의원들이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은 담뱃세 인상 등 올해 세제개편안을 '부자감세 결정판'이라고 몰아붙였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정부의 적극적인 해명 의지 부족을 질타했다.
 
새누리당 이한구 의원은 "야당이 정부가 대기업과 고소득층에 대한 세금은 줄여주고 서민들에게 증세한다는 주장을 많이 해왔다"며 "정부 계산에 따르면 중산층 이하 서민 감세규모가 훨씬 더 큰 것으로 생각되는데 그 내용을 확실하게 정리를 해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새정치연합 김영록 의원은 "2008년 부자 감세를 했다가 이를 회복시켜 반작용으로 대기업과 고소득층에 대해 증세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부자 증세는 주장에 불과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선 증인 채택을 둘러싼 공방도 이어졌다. 새정치연합은 전날 거취문제를 놓고 논란을 빚은 안홍철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을 비롯해 청계재단 관계자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장, 한국인터넷진흥원장 등 이른바 '선피아(선거캠프 종사자)' 들의 증인 채택을 거듭 요청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국감의 본질에 충실한 범위 안에서 증인 채택이 이뤄져야 한다며 반대입장을 고수했다.
 
▲ 머리아픈 증세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