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 개성공단 피해 '지원이냐, 보상이냐' 갈등

  • 2016.02.15(월) 16:37

▲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이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개성공단 정부합동대책반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개성공단 폐쇄 조치로 입주 기업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지원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갈등의 골은 쉽게 좁혀지지 않고 있다. 정부의 대책이 대출 상환유예와 긴급 자금지원 등 '지원'쪽에 초점이 맞춰진 반면 기업들은 금전적 피해에 대한 '보상'과 고용유지 등 실질적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 정부합동대책반은 15일 2차 회의를 열고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에 따른 입주기업 추가 지원 대책 논의를 이어갔다. 이석준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이날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서는 기획재정부·통일부·금융위원회 등 11개 관계기관 차관이 참여했다. 정부합동대책반은 앞서 개성공단 조업 중단에 따른 생산차질 및 자금조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출 상환 유예 및 만기연장,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급 등의 우선 지원책을 결정한 바 있다.
 
한편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은 이날 서울 여의도 개성공단기업협회에서 '개성공단입주기업 비상대책위원회' 1차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비대위는 개성공단 주재원 및 관련 근무자들의 생계대책과 고용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최대한 고용을 유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기업인들은 정부가 공단 가동 중단에 따른 피해보전과 금전적 보상 등 실효성있는 관련대책을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