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호흡 곤란' 최악의 먼지가 느껴진다

  • 2018.03.26(월) 14:47

▲ 최악의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강타한 26일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차량2부제를 알리는 방독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26일 올해 들어 4번째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됐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지역에 서울형 미세먼지(PM-2.5)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
     
전날 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지역 미세먼지 평균농도는 평균 103㎍/㎥’로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기준인 50㎍/㎥를 이미 초과했다. 26일 역시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예보됨에 따라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다.

서울형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서울시는 공공기관 주차장 456개소를 전면 폐쇄하고 관용차 3만 3000여대 운행을 중단했다.
 
특히 비상저감조치 상황과 마찬가지로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자율적인 시민 차량2부제가 시행된다.
 
이전 3번의 비상저감조치때와는 달리 이번 조치때부터는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 운영을 시행하지 않으니 시민들을 유의해야 한다.
 
한편 서울시는 차량 2부제 참여독려를 위한 시민 캠페인을 25일 광화문사거리·서울광장 등 자치구별 유동인구 밀집지역 43개소에서 진행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