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역사적 순간' 악수 나누는 남북정상

  • 2018.04.27(금) 11:15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사무실 사이의 군사분계선(MDL)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남북 정상이 꽁꽁 얼어붙은 한반도 정세를 녹이기 위해 11년만에 손을 마주 잡았다. 양 정상은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남쪽 지역과 북쪽 지역 모두를 밟았다.

 

27일 오전 9시30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처음 만났다. 김 국무위원장은 북한 정상 최초로 남한 땅으로 왔다.

 

양 정상은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남쪽 지역과 북쪽 지역 모두를 밟았다. 김 국무위원장이 먼저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양 정상은 악수를 했다. 이후 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쪽 지역에서도 악수를 하자고 건의했다. 양 정상은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도 악수를 했다.

 

이어 두 정상은 국군 의장대를 사열한 후, 평화의 집에서 환담을 가지고 오전 10시 30분부터 2층 회담장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양국 정상의 만남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에서 손을 맞잡은 후 11년만이다. 또 북한 정상이 남한을 방문한 것은 1945년 해방과 함께 찾아온 분단 후 73년만이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사무실 사이의 군사분계선(MDL)을 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사무실 사이의 군사분계선(MDL)을 넘고 있다./한국공동사진기자단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공식환영식에서 사열을 받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공식환영식이 끝나고 문대통령이 북측 수행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