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똑똑!스튜어드십코드]⑧日 운용사의 '좋은 기업' 투자철학

  • 2018.08.06(월) 10:41

'좋은 기업'에 투자하는 가마쿠라투자신탁
35개 평가항목으로 '좋은 기업' 여부 판단

[가마쿠라=이돈섭 기자]"가마쿠라투자신탁은 좀 특이한 곳이죠. 업계에서 튀어나온 돌연변이 같은 이미지가 있어요."

일본 투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가마쿠라투자신탁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가마쿠라투자신탁은 올해로 설립 10주년을 맞는 일본의 자산운용사다.

이 회사는 2010년 '유이(結い·맺음)2101'이라는 펀드를 출시했다. '유이'는 좋은 기업을 발굴해 펀드투자자들과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이며, 숫자 2101에는 2101년까지 향후 100년간 펀드를 운영하겠다는 목표가 담겨있다.

현재 이 펀드 설정액은 372억엔(약 3770억원)이다. 펀드 출시이후 연평균 수익률은 9.5%이며, 작년 한해 수익률은 17.67%를 기록했다.

2013년 일본 신용평가사 R&I의 우수펀드로 뽑혔고 일본 금융청이 주관하는 비과세 적립식 펀드 대상으로도 선정됐다. 여기까지는 그저 최근 주목받는 평범한 자산운용사 중의 하나로 보인다. 하지만 좀 더 들여다보면 투자업계 관계자 말처럼 특이한 점이 많다.

 

▲ 전통 일본식 가옥에 자리잡은 가마쿠라투자신탁 사옥과 표지

 

가마쿠라투자신탁은 '좋은 기업'만을 찾아 투자한다는 원칙을 고수하는 곳이다. 이 회사가 얘기하는 좋은 기업이란 이익을 잘 내는 곳이 아니라 본업을 통해 사회에 공헌하는 회사를 뜻한다.

좋은 기업을 평가하는 명확한 기준도 있다. 사람·사회·기술 세가지 테마에 기초해 35개 평가 항목을 만들었다. 재무제표 검토뿐만 아니라 주요 경영진과 직원들을 면담해 정성 평가도 병행한다. 이렇게 선정한 투자기업은 지난달 기준으로 총 64개. 이 가운데 상장기업이 58개, 벤처기업이 6개다.

 

 

개별 기업에 투자하는 금액은 펀드 자산의 1.7%를 넘지 않게 했다. 투자기업 중 도산하는 기업이 생길 경우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기업별 취득 지분 상한선도 5%로 설정했다. 지분 취득이 지배력 확대로 이어지는 걸 지양한다.

펀드 상품 판매는 가마쿠라투자신탁이 직접 한다.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펀드 상품 판매는 시중은행과 증권회사에서 대부분 전담하고 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이례적이다.

여기에 판매수수료도 일절 받지 않는다. 또 일단 투자하면 경영진이나 대주주가 바뀌는 등 기업내 대대적인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 이상 지분을 팔지 않겠다는 원칙도 세웠다.

가마타 야스유키(54) 가마쿠라투자신탁 사장은 "우리가 세운 기준과 비전은 이상적으로 들릴 수 있다"면서도 "투자자들과 투자기업을 직접 만나서 정책을 설명하고 판매하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우리의 철학을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마쿠라투자신탁에 자금을 맡기는 투자자는 10년간 꾸준히 늘어나 지난달 2만명에 다다랐다.

펀드 판매수수료를 받지 않기 때문에 회사의 매출은 신탁보수에서 발생한다. 신탁보수도 상한선을 1.05%로 정했다. 수익률 5%를 기록한 경우 신탁보수 1%를 제외한 4%를 고객에게 배당하는 식이다. 일본 자산운용업계의 신탁보수는 평균 1.2%~1.3%로 알려져 있다. 가마쿠라투자신탁은 2016년 흑자전환에 성공한 뒤 2년 연속 7억원대 순이익을 냈다.

'듣도 보도 못한' 원칙들을 세워놓고 돈을 벌고 있는 가마쿠라투자신탁. 자신들의 손에 들어오는 수입이 줄어들더라도 철학을 지켜내겠다는 게 이 회사. 어떤 생각으로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지, 직접 찾아가 이야기를 들어봤다. (인터뷰 내용은 ⑨"좋은 기업 돕기위해 투자한다"으로 이어집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