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목동 등 7곳에 행복주택 1만가구 공급

  • 2013.05.20(월) 00:00

국토부, 행복주택 시범지구 발표..철도부지 4곳, 유수지 3곳 등

서울 잠실과 목동 등 수도권 7곳에 '행복주택' 1만여 가구가 시범 건설된다. 

 

박근혜 정부 공약으로 철도부지 등에 건설되는 임대주택단지인 행복주택 지구는 주거 외에 업무·상업기능과 연계해 각각 스포츠·환경·대학 등 특화된 주제의 복합주거타운으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주거수요가 풍부한 수도권에서 ▲오류동지구 ▲가좌지구 ▲공릉동지구 ▲고잔지구 등 철도부지 4개 지구 ▲목동지구 ▲잠실지구 ▲송파지구 등 유수지 3개 지구 등 총 7개 지구 약 49만㎡를 행복주택 시범부지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시범지구는 대중교통 접근이 쉽고 주변에 학교나 상업시설 등 편의시설이 충분한 곳을 중심으로 권역별로 배분했다는 설명이다. 서승환 국토부 장관은 이날 직접 오류동 시범지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정부는 이날 내놓은 후보지를 7월말까지 행복주택 사업지구로 지정하고, 연말까지 시범사업 1만가구에 대한 사업승인을 마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관계 법령을 연말까지 정비하고, 부처간 협력을 위한 '행복주택 협업 태스크포스(TF)'를 국토부 내에 둘 예정이다.

 

단지에는 동 주민센터, 파출소, 보건소 등 공공시설을 유치해 주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새로 조성한 인공대지는 녹지 공원으로 만들어 인근 주민에게도 개방한다. 보행공간, 자전거 도로, 바람길 등을 둔 친환경 단지로 꾸민다는 설명이다.

 

국토부는 7개 시범지구를 시작으로, 점차 지방 대도시권까지 행복주택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행복주택이 도심 내에서 일자리, 복지, 문화, 공공생활의 구심점으로 기능하도록 조성해 낙후된 도심을 다시 활성화시킨다는 방침이다.

 

한편 국토부는 행복주택의 수혜계층을 늘리기 위해 올해 안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미매각용지 등을 포함한 유휴 국·공유지를 더 발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자료: 국토교통부)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