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대책 나왔지만…수도권 미분양 증가

  • 2013.05.28(화) 15:27

4.1대책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미분양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도세 면제 효과가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한 것이다. 인기가 떨어지는 준공 후 미분양과 중대형이 많은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는 284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총 7201가구로 전월(7633가구) 대비 432가구가 감소했다고 밝혔다.신규 미분양은 전월에 비해 증가했으나 지방에서 기존 미분양이 줄어들면서 전체 물량이 축소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33267가구로 전월(32759가구) 대비 508가구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의 미분양은 3월까지 2개월 연속 감소하다가 지난달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서울은 지난달 3035가구, 인천은 5068가구로 전월 대비 각각 133가구, 12가구가 감소했으나 경기도가 25164가구로 653가구 증가했다. 경기도는 기존 미분양은 지난달 1610가구가 줄었으나 화성 동탄2지구 신규 분양의 여파로 2190가구의 신규 미분양이 나오면서 미분양 물량이 늘었다.

 

지방은 36934가구로 전월(37874가구) 대비 940가구 감소했다. 부산이 6131가구로 765가구 줄었고 울산(2438가구)354가구 줄었다.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85초과 중대형이 3643가구로 전월 대비 86가구 감소했고 85이하 중소형은 39558가구로 346가구 줄었다. 준공 후 미분양은 27905가구로 전월 대비 717가구 증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