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건설, 칠레서 12억달러 화력발전소 수주

  • 2013.06.18(화) 09:02

375MW급 석탄화력 2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SK건설은 칠레 민간발전회사인 이씨엘(E-CL)이 발주한 12억달러(1조3000억원) 규모 석탄화력발전소 공사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북쪽으로 1200km 떨어진 안토파가스타(Antofagasta)주의 메히요네스(Mejillones)지역 인근 태평양 연안에 375MW급 2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신설하는 공사다. 

 

SK건설은 발전소의 석탄보일러, 스팀터빈, 석탄취급설비, 탈황설비 등 모든 발전설비의 설계-구매-시공과 시운전까지 맡는다. 내년 상반기 착공을 예상하고 있으며 이후 40개월내에 준공 예정이다. 생산된 전력은 이 지역 대형 광산업체들과 전력배전회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발주처 이씨엘은 유럽 최대 민간발전사업자인 지디에프 수에즈(GDF SUEZ)의 자회사로 칠레 북부 1위 민간발전사업자다. 수주에는 코트라 현지 무역관도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성걸 SK건설 발전플랜트 부문장은 "칠레 시장 첫 프로젝트인 만큼 발주처와 약속한 품질과 납기를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디에프 수에즈라는 글로벌 발전사와 맺은 첫 인연을 통해 향후 칠레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현장 위치도(자료: SK건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