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집값 0.5% 하락... 건산硏 하반기 전망

  • 2013.06.26(수) 15:08

건설수주액 8년만에 100조원 하회 추정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올해 하반기 수도권 주택시장이 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또 국내 건설수주액이 8년만에 100조원 밑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허윤경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26일 건설산업연구원이 개최한 ‘2013년 하반기 건설·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4·1 부동산 대책의 효과는 미진하고 거시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하반기 수도권 주택시장은 0.5% 정도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아파트 공급 물량 감소, 주택담보대출 잔액·연체율 하락 등 긍정적인 움직임도 있으나 속도가 더디고 조정 폭이 제한적이어서 시장이 상승세로 바뀌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방 주택시장은 하반기 0.5%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국 전세시장은 매물 부족 등으로 하반기에 2% 정도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홍일 연구위원은 “올해 국내 건설수주는 98조7000억원으로 2005년(99조3000억원) 이후 8년 만에 100조원을 밑돌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민간 및 공공 주택부문이 침체에 빠져있고 공공에서 발주하는 토목공사 물량도 급감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건설수주액은 주택경기가 정점을 기록한 2007년 127조9000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2008년 금융위기를 거치며 경기가 꺾이자 수주액도 감소 추세를 보여왔다.

■연도별 국내건설공사 수주액 추이


2005년 99조3000억원
2006년 107조3000억원
2007년 127조9000억원
2008년 120조1000억원
2009년 118조7000억원
2010년 103조2000억원
2011년 110조7000억원
2012년 101조5000억원
2013년 98조7000억원(추정)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