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림산업, '에너지 제로' 주택 첫 상용화

  • 2013.08.06(화) 10:28

삼척그린파워 사택 100가구 에너지자립형 시공

냉난방비가 전혀 들지 않는 공동주택이 내년 초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시험용 주택이 아닌 주민이 사는 공동주택이 에너지 자립형으로 지어지는 것은 이번이 국내 첫 사례다.

 

대림산업은 강원도 삼척시에 짓는 100가구 규모의 삼척그린파워 직원 사택을 냉난방 에너지 100% 자립형 건물로 시공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공동주택을 에너지 자립형으로 건설하는 것은 전체 가구의 냉난방 에너지 사용량을 사전에 정밀하게 예측해 설계에 반영해야 하고 대규모 신재생 에너지 시설을 구축해야 해 그 동안 상용화가 어려웠다는 게 대림 측 설명이다.

 

삼척그린파워 사택은 공급면적 기준 62.7㎡, 95.7㎡ 108.9㎡ 주택이 13개동에 배치되며 내년 3월 준공 예정이다. 여름과 겨울마다 전력난이 심해지면서 발주처인 한국남부발전이 최고 수준의 에너지 저감형 사택을 주문해 짓게 됐다. 시공비는 총 400억원으로 일반 주택의 1.8~2배 가량으로 추산된다.

 

아파트에서 냉난방에 필요한 모든 에너지는 지열 시스템을 통해 공급된다. 여름에는 대기보다 차가운 땅 속의 온도를 이용해 냉방에 활용하고, 겨울에는 비교적 따뜻한 지중열을 흡수해 난방하는 방식이다.

 

이 시스템으로 단지 내 모든 건물은 여름 평균 26℃, 겨울에는 23℃로 유지된다. 에너지관리공단이 정한 실내적정온도(여름 26~28℃ 겨울 18~20℃) 수준이다. 지열에너지는 온수를 데우는 데도 활용되며 이 시스템을 운영하는데 필요한 전력은 지붕 등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으로 공급받는다.

 

[에너지자립형 공동주택 개념도(자료: 대림산업)]


아울러 복합단열공법, 고기밀 복층유리, 폐열회수환기 시스템 등 다양한 에너지 절약기술도 함께 적용된다. 주택뿐 아니라 피트니스 센터, 북카페, 유아방, 노인정 등 부대 시설도 냉난방 비용이 들지 않게 시공된다.

 

김양섭 대림산업 전기·기계 담당 상무는 "전체 단지에서 연간 냉난방 비용을 8000만원 절약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 237톤 이상 줄이는 효과가 있다"며 "폭염과 강추위가 반복되는 최근 기후 변화 속에서 냉난방 비용 걱정을 줄일 대안모델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삼척그린파워 사택 단지 조감도]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