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무안에 '관광휴양단지·은퇴자시티' 조성

  • 2013.08.08(목) 11:39

개발촉진지구 지정..14개사업에 1648억원 투입

전남 무안 일대에 관광휴양단지와 농공단지, 은퇴자시티 등이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전남 무안군 일대 39.3㎢를 관광휴양단지 등으로 개발할 수 있는 개발촉진지구로 지정·고시했다고 8일 밝혔다.

 

무안개발촉진지구에서는 총 14개 사업을 통해 넓은 갯벌 등을 활용한 휴양관광단지와 농공단지, 은퇴자시티 등을 조성하는 지역특화 및 생활환경개선사업 등이 추진된다.

 

계획에는 국비 515억원, 지방비 184억원, 민자 949억원 등 1648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사업은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무안 북부 해안권인 해제면 일대에는 해수워터파크·헬스케어파크·리조트 등 석룡휴양관광단지가 들어선다.

 

현경면 일대에는 해양스포츠센터와 해수욕장 이용객들을 위한 홀통유원지, 망운면 일대에는 건강보양센터 등 조금나루 건강보양단지가 조성된다.

 

서부 해안권인 운남면 일대에는 해양 플랜트부품 제조업 등을 위한 운남농공단지, 내륙인 청계면 일대에는 은퇴자 거주단지인 청계월선 은퇴자시티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무안지구는 무안군수가 개발촉진지구 및 개발계획을 마련해 국토부에 신청한 것으로, 국토부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무안개발촉진지구 개발계획도(자료: 국토교통부)]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