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스코ENG, 4억弗 태국 LNG기지 확장공사 수주

  • 2014.02.04(화) 11:05

포스코엔지니어링은 태국 최대 에너지기업 PTT(Public Company Limited)사 자회사인 PTT LNG사(PTT LNG Co., Ltd.)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인수기지 확장공사를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일본 중공업사인 IHI사(이시카와지마-하리마 중공업)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가해 지난 27일 발주처로부터 낙찰 통보서(NOA, Notice of Award)를 접수 받았다.

 

총 수주금액은 4억달러로 포스코엔지니어링의 지분은 전체의 50%인 2억달러(2100억원) 규모다.

 

이번 프로젝트는 수도 방콕에서 남동쪽으로 약 200km 떨어진 마타풋 산업단지 항구에 2011년 건설돼 운영중인 기존 LNG 인수기지의 천연가스 송출용량을 연간 500만톤 규모에서 1000만톤으로 확장하는 프로젝트다.

 

포스코엔지니어링과 IHI는 LNG 저장탱크 2기와 액화상태의 LNG를 다시 천연가스로 기화하는 재기화 처리설비, LNG 선이 정박해 LNG를 입하 및 송출하기 위한 부두설비(Jetty) 등을 2017년 2월까지 건설할 계획이다.

 

포스코엔지니어링은 기존 PTT LNG 인수기지 1단계 프로젝트 건설 당시 부두설비, 재기화 처리설비의 설계를 맞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포스코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LNG 분야를 회사의 미래성장 구축을 위한 전략 상품으로 선정하고 EPC(설계-구매-시공) 사업수행역량을 키워온 결과"라며 "태국 내 최대 에너지기업인 PTT그룹과도 긴밀한 관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엔지니어링은 지난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달성하며 흑자를 기록했다. 올해는 내실속 성장을 위해 ▲양질의 수주기반 확충 ▲수익성 향상활동 지속전개 ▲사업수행 역량강화에 역점을 두고 사업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 태국 PTT LNG 인수기지(사진: 포스코엔지니어링)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