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우건설, 알제리 환경개선 마스터플랜 세운다

  • 2014.03.26(수) 11:14

대우건설은 지난 25일(현지시각) 알제리 수도 알제(Algiers)에서 알제리 폐기물개선 마스터플랜 착수보고회를 갖고 계획 수립에 착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알제리 블리다(Blida), 보르즈 부 아레리즈(Bordj Bou Arreridj) 지역의 폐기물 처리 기반시설에 관한 기본계획을 세우고 협력사업 발굴, 전략 제시 등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는 것이다.

 

우리나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국내 기업의 해외 환경시장 진출을 위해 마련한 개도국 환경개선 마스터플랜 수립사업 프로그램을 통해 추진되는 것이다.

 

환경부가 약 8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며 대우건설은 동명기술공단, 선진엔지니어링, 벽산엔지니어링, 토방토건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약 14개월 동안 용역을 수행한다.

 

대우건설은 국내 대형 생활폐기물 소각로 시공경험을 바탕으로 신규 사업을 발굴해 알제리 폐기물 처리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 25일 알제리 알제에서 열린 한국-알제리 양국 환경협력 회의에서 한국과 알제리 정부 관계자들이 양국간 환경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김용주 원장, 주 알제리 김종훈 대사, 환경부 정연만 차관, 알제리 국토개발환경부 바샤 모하메드 차관, 부즈마 다릴라 장관, 국립폐기물관리청 우아만 카림 청장. (사진: 대우건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