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5060세대, 9억이하 다가구주택이 좋아요

  • 2014.04.14(월) 14:01

다가구주택은 주로 5060세대(70%)가 노후의 안정적인 소득을 위해 매입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대부분 소득세 비과세 대상인 공시가격 9억원 이하 물건을 구입했다.


주택임대전문회사 렌트라이프(www.rentlife.co.kr)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6개월간 거래된 서울지역 다가구주택 54건의 구매 패턴을 분석한 결과, 직장을 은퇴했거나 은퇴를 앞둔 50∼60대가 임대 목적으로 다가구주택을 많이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6개월간 거래량이 가장 많았던 강남구 역삼동, 강서구 화곡동, 관악구 봉천동, 광진구 중곡동, 금천구 독산동 등 5개동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령대별 구입자는 50대가 전체의 40%로 가장 많았고 60대 30%, 40대 20%, 30대 6%, 70대 4% 등의 순이었다.


거래금액은 공시가격 9억원 이하(시세 11억~12억원)가 83.3%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공시가격 9억원 이하 다가구주택은 1주택자인 경우 월세 소득이 발생해도 임대소득세가 부과되지 않는 장점이 있다. 반면 세대별로 구분등기를 해야 하는 다세대주택을 구입하면 다주택자가 돼 임대소득세를 내야 한다.


은퇴 연령인 50대의 경우 대출을 끼고 구입한 경우가 40%로 전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작았고, 대출 금액도 2억원 미만의 안정적인 투자 성향을 보였다. 반면 30∼40대의 젊은 층은 70%가 대출을 끼고 구입했으며 대출금액도 구입가격의 60%를 넘었다.


임대수익률은 평균 6%로 추산됐다. 관악구 봉천동이 10.1%로 가장 높았고 광진구 중곡동(6.9%), 강남구 역삼동(6.4%), 강서구 화곡동(4.2%), 금천구 독산동(4.9%) 등의 순으로 예상됐다.

 

김혜현 렌트라이프 대표는 “2·26 임대차시장 선진화 방안 이후 주택 거래가 주춤한 상태지만 은퇴자들을 중심으로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관심은 여전하다”며 “실수요자라면 임대소득 과세 대상에서 제외되는 9억원 이하 다가구주택을 눈여겨 볼만하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