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GS건설, 베네수엘라서 플랜트 공사감독 첫 수주

  • 2014.04.15(화) 10:08

엘 팔리토 정유공장 증설 프로젝트 총괄 관리

GS건설이 신사업인 프로젝트 총괄 관리(PMC) 사업으로 남미 베네수엘라 시장에 진출했다.

 

GS건설은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공사(PDVSA, Petroleos de Venezuela, S.A.)가 발주한 베네수엘라 엘 팔리토 정유공장(El Palito Refinery) 증설공사 수행을 위한 관리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약 535만달러(약 56억원)로 GS건설은 용역 기간인 6개월간 프로젝트 PMC로서 발주처의 설계·구매·시공(EPC) 참여사 평가를 지원한다.

 

시공사업 중심의 국내 건설사가 PMC를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S건설은 이번 사업으로 베네수엘라에서 첫 사업을 따냈다.

 

GS건설이 PMC를 맡은 이 프로젝트는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서쪽으로 약 140km 떨어진 카라보보주(州) 엘 팔리토 정유공장을 기존 14만 배럴에서 28만 배럴 규모로 증설하는 공사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9개월이다.
 
이 사업의 EPC는 일본의 도요 엔지니어링(Toyo Engineering), 이탈리아의 포스터 필러(Foster Wheeler), 베네수엘라의 Y&V가 수행하고 있다. PMC는 GS건설이 주관사로 이탈리아 APS社, 베네수엘라의 인일렉트라(Inelectra)가 조인트벤처(JV, Joint Venture)를 구성해 수행한다.

 

허선행 GS건설 플랜트부문 대표는 "해외 사업 전략인 공종 다변화와 시장 다각화 전략 면에서 동시에 결실을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GS건설은 올해 신규 수주 14조원, 해외 수주 10조원의 목표를 세우고 있다. 올들어 1분기말까지 총 4조5000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 베네수엘라 엘팔리토 위치도(자료: GS건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