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건설, 협력사 직원들 해외서 'OJT'

  • 2014.05.13(화) 12:49

현대건설은 '협력사 해외현장 파견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공사 경험이 없는 신영토건 등 6개사 임직원 6명을 2개월간 해외 현장으로 파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협력사 임직원들은 오는 7월12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쿠웨이트·싱가포르 등 현대건설 해외현장에서 공사수행에 필요한 지식과 경험을 습득하고 체험한다. 현대건설은 이들의 숙식 및 각종 체재비를 지원한다.

 

이 프로그램은 현대건설이 협력사의 효율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협력사가 토목·건축 등 공종별 시공 기술 노하우와 해외현장 관리 및 운영 시스템을 체험해 해외 공사수행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하는 게 목적이다. 일종의 현장훈련(OJT, On the Job Training)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협력사의 해외공사 수행 경쟁력을 확보하고 그 결과가 다시 현대건설의 글로벌 역량 강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위한 것"이라며 "점진적으로 더 많은 협력사에 해외 현장 파견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이와 함께 '우수협력사 해외현장 견학' 사내 인재개발원을 통한 '해외공사 진출 지원교육' 등의 협력사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