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세금 불안감에..월세 놓던 집주인 '주춤'

  • 2014.05.22(목) 10:45

4월 월세거래 비중 40%..작년 10월 이후 최저
"전세 매물 월세로 돌린 탓..수급해소 영향도"

정부가 월세 소득에 대한 과세 방침을 밝힌 뒤 전월세 시장에서 월세 비중이 높아지던 흐름이 꺾였다. 세 부담 우려에 집주인들의 월세 기피 현상이 나타난 것이 배경으로 꼽힌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4월 전국 전월세거래량은 12만9903건으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서는 0.2% 늘었지만 전월과 비교하면 8.7% 감소했다.

 

이 가운데 전세는 7만7951건, 월세는 5만1952건으로 전체 전월세거래에서 월세 비중은 40%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3월 42.9%에 비해 2.9%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작년 10월 39.3%를 기록한 이후 6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월세 거래는 직전월인 3월 6만1089건에서 15.0%(9137건) 줄어든 것으로 전체 전월세 거래에 비해 감소 폭이 컸다.

 

아파트만 따질 경우 월세거래는 지난 3월 2만1474건에서 4월 1만8968건으로 11%(2506건) 줄었다. 아파트의 월세 거래 비중도 3월 34.8%에서 33.1%로 낮아졌다.

▲ 2014년 3월과 4월 전세 및 월세 거래량 비교(자료: 국토교통부)

 

전월세 시장에서는 저금리와 주택가격 안정 영향으로 월세 거래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였다. 매년 4월만 보면 2011년 32.5%, 2012년 4월 32.7%, 2013년 4월 37.2% 등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작년 여름부터 시작된 전세난 이후 그 속도가 더 빨라졌다.

 

그러나 4월 월세 비중이 떨어진 것은 2월말 정부가 '주택임대차시장 선진화 방안'을 통해 월세 소득에 대한 적극적 과세 의지를 밝힌 것이 배경으로 분석된다. 월세를 내놓던 집주인들이 임대소득 과세 불확실성을 피하기 위해 물건을 전세로 돌렸기 때문이다.

 

김규정 우리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월세를 받으며 종전까지 이에 대한 소득세를 거의 내지 않던 상당수 집주인들 사이에서 향후 납부해야 할 세금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다"라며 "이들이 상대적으로 세 부담이 적을 것으로 예상되는 전세로 임대매물을 내놓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진단했다.

 

계절적으로 전월세 시장이 비수기로 접어든 것도 월세 비중이 낮아진 원인으로 꼽힌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월세 시장이 다소 진정되면서 수요층의 전세 선호성향

이 강하게 반영된 것도 월세 비중이 줄어든 이유"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