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리모델링+주택조합'..와신상담 쌍용건설

  • 2014.07.15(화) 18:57

초기비용·리스크 적은 사업으로 정상화 모색

해외 고급건축 분야에 강점을 가졌던 쌍용건설이 지역주택조합사업과 리모델링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에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쌍용건설은 상대적으로 초기 비용 부담과 미분양 리스크가 적은 지역주택조합 및 리모델링을 사업의 양대축으로 삼아 민간부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지역주택조합은 일반 분양사업과 달리 프로젝트파이낸싱(PF) 보증이 필요 없는 분야. 조합원 70~80%를 모집한 뒤 도급계약을 체결하기 때문에 미분양 리스크가 적은 것이 특징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주택조합 사업은 지난해 거주지 규제 완화 이후 타 지역의 조합원 모집이 가능하고, 재개발 재건축사업 대비 짧은 준비기간과 저렴한 분양가도 장점"이라며 "서울 부산 충남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지역주택조합 사업에 적극 참여 중"이라고 설명했다.

 

쌍용건설은 업계 최대인 약 1000가구 준공 실적을 보유한 리모델링 분야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지난 4월 수직증축 리모델링 허용 법안이 통과된 후 신규 수주는 물론 이미 확보한 12개 단지 약 1만가구의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부분 임대가 가능한 복층형과 가구 분리형 평면을 개발하고 저작권 등록까지 마친 상황이다.

 

또 약 340건의 설계와 디자인 저작권을 보유하는 등 업계 최고의 경험과 기술력을 갖춘 만큼 이 분야 선도기업의 명성을 계속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회사 관계자는 "해외 고급건축의 뚜렷한 강점에 더해 국내 주택조합과 리모델링 사업을 중심으로 민간사업의 역량도 지속적으로 강화하며 사업정상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