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쌍용건설 M&A '7전8기' 성공할까

  • 2014.08.12(화) 17:58

부동산 경기 부양기조에 '건설사 매물' 재조명
부실 털고 몸값 낮춰 입찰 경쟁 조짐도

쌍용건설이 다시 매물(賣物)로 나온다. 올해 시공능력평가 19위의 이 건설사는 새 주인을 찾기 위해 2007년 이후 이번까지 8차례 인수합병(M&A) 시장에 나왔다. 애초 1조원을 호가했던 몸값은 2000억원대까지 내려앉았다. 금융위기 이후 건설 경기가 악화된 탓이다.

 

과거 우선매수청구권를 행사해 '종업원 지주회사'까지 생각할 정도였던 이 회사 임직원들은 지금은 새 주인에 목말라 있다.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까지 오면서 수주경쟁력이 떨어지는 게 눈에 보일 정도이기 때문이다. 현장과 영업조직에 피를 돌게 할 자금 수혈이 시급한 상황이다.

 

◇ 건설사 M&A 흥행 '나침반'

  

쌍용건설 법정관리를 맡고 있는 서울중앙지방법원 제3파산부는 오는 13일까지 증권사 등으로부터 M&A '용역제안서'를 받고 이달 말까지 매각 주관사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이르면 내달말 매각공고를 낸 뒤 예비입찰·본입찰·실사 등의 과정을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내년 초에는 최종 본계약을 체결한다는 목표다.

 

2007년 첫 매각을 추진한 뒤 작년까지 7번이나 매각에 실패했지만 이번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새 경제팀이 부동산경기 부양에 나서면서 증권가에서는 건설사들의 실적이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속속 나오는 타이밍이기 때문.

 

건설업계는 쌍용건설 매각을 주목하고 있다. 기업 규모나 해외사업 역량 등을 볼 때 '이만한 물건'이 없어서다. 쌍용건설은 작년 매출 1조5519억원 규모에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건물인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을 시공하는 등 해외 고급건축 부문에서 탁월한 경쟁력을 갖고 있고, 국내 공공공사에서도 6~7위권의 영업력을 보유하고 있다.
 
과거 재무개선작업(워크아웃) 뒤 새 주인을 찾은 대우건설(2007년), 현대건설(2011년)의 계보를 잇는 대형 건설사 매물인 셈이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쌍용건설 매각이 성공해야 국내 주택사업 중심의 다른 건설사들도 그나마 매물로서 평가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쌍용건설을 제외하고도 남광토건, 동양건설산업, LIG건설 등이 매각입찰을 추진중이다. 이 가운데 동양건설산업은 지난해 한 차례 매각에 실패한 뒤 최근 재매각 공고를 냈다. 벽산건설, 성원건설은 수 차례 매각에 실패해 파산했다.

 

 

◇ 주택시장 훈풍에 '경쟁입찰' 기대

 

법정관리에 들어가기 직전 쌍용건설의 장부상 부채는 1조5400억원이었다. 여기서 회생계획 인가를 받은 실제 채무(재조정대상액)는 8500억여원으로 추려졌다. 이 가운데 담보가 있는 채권을 제외한 일반상거래채권은 29%, 금융기관대여채무는 27%만 10년간 분할 변제키로 채무조정을 받았다.

 

다시 말해 법원의 채무재조정을 통해 최종적으로 회사가 변제해야 할 빚이 2100억여원으로 가벼워진 것. M&A 시장에서는 이를 기준으로 잡아 쌍용건설의 예상 매각가격을 2000억~3000억원으로 보고 있다.

 

인수자가 생기면 채권자들에게 일시불로 빚을 갚는 셈이어서 채권액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가 성사될 수도 있다. 하지만 인수 경쟁이 붙으면 더 높은 금액대에서 입찰가격이 형성될 수 있다. 작년 매각 추진 당시 인수자가 리스크로 꼽았던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의 우발 채무는 이미 해소됐다.

  

이렇게 부실도 털어냈기 때문에 몸값이 다시 오를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법정관리를 맡은 법원 파산부 역시 '모범 사례'가 필요하기 때문에 매각에 적극적"이라며 "1차 매각 때처럼 여러 곳의 인수희망자가 나와 입찰 경쟁이 벌어질 수도 있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번 인수전에는 지금까지 인수의향을 비쳐온 독일 엔지니어링 회사 M+W, 홍콩계 사모펀드(VVL) 등을 비롯해 건설 계열사가 없는 국내 중견기업 2~3곳 등이 참여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매각은 3자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진행된다. 법원 파산부는 인수희망자가 바랄 경우 감자를 통해 현재 약 970억원인 자본금을 줄여 인수자의 경영권 확보 부담을 덜어주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