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두바이가 투자하는 '파주 스마트시티' 잰걸음

  • 2014.08.13(수) 17:19

파주프로젝트 내 125만㎡ 턴키방식 개발 제안

두바이에서 투자하는 '파주 스마트시티' 사업이 본격화 한다.

 

스마트시티 한국 유치 주관사인 게이트웨이 인베스트먼트는 두바이 국영기업인 '스마트시티 두바이'의 최고경영진이 내달 11일 방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알둘라티프 알 뮬라 CEO를 비롯한 스마트시티 두바이 경영진은 작년 10월 파주시를 첫 방문해 투자처로 결정한 데 이어 이번에는 파주시 등과 이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을 계획이다.

 

알뮬라 CEO는 최근에도 이재홍 신임 파주시장에게 당선 축하와 함께 조(兆) 단위의 투자의향을 재차 전달했다는 게 게이트웨이 측 설명이다.

 

게이트웨이 측에 따르면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ICT), 미디어 컨텐츠 등 첨단산업 및 미디어산업과 대학 등을 모아 지식클러스터를 건설하는 두바이의 글로벌 프로젝트다.

 

스마트시티 두바이 1호(약 400만㎡)는 지난 2003년 두바이에 조성됐으며 마이크로소프트·IBM·캐논·CNN·미시간주립대·로체스터공대 등 3000여 첨단기업과 교육기관들이 입주해 있다. 파주 스마트시티는 몰타(2009년 착공)와 인도 코치(2013년 착공)에 이어 4번째로 추진되는 프로젝트다.

 

사업 후보지는 경의선 파주역 일대(파주읍 백석리)가 유력히다. 이 일대(약 330만㎡)는 2012년 안전행정부로부터 발전종합계획 승인을 받은 '파주프로젝트'가 추진되는 곳이다.

 

스마트시티 측은 사업지 125만㎡(예정)에 대해 토지매입과 건설 등 투자에서부터 입주기관 유치 및 관리까지 모두 책임지는 턴키 방식으로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기본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인허가 절차를 거쳐 2016년 초 착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게이트웨이 측은 "최근 중동 최대 사모펀드인 아부다비그룹도 최근 파주프로젝트에 투자하겠다는 의향을 밝히고 있다"며 "'스마트시티 파주'가 조성되면 경기도가 추진하는 경기 북부 균형발전과 일자리 70만개 창출의 효과도 얻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