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GS이니마, 4737억원 브라질 하수관리사업 수주

  • 2014.08.20(수) 10:02

알라고아스 마세이옹에 하수처리시설 짓고 30년 관리

GS건설은 자회사인 GS이니마가 7억6700만달러(7882억원) 규모의 브라질 '베네디토 벤데즈 하수도 통합 관리 사업'을 현지법인을 통해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현지법인인 GS이니마브라질은 GS이니마의 100% 자회사로 GS건설에는 손자회사 격이다. GS이니마는 GS건설이 수처리 시장 진출을 위해 2012년 스페인 수처리업체 이니마 지분 100%를 3400억원에 인수해 세운 회사다.

 

이번 사업은 브라질 북서부에 위치한 알라고아스 주정부 상하수도 기업인 카살이 발주한 사업이다. 이 나라 수처리 장기운영 사업을 위해 설립된 GS이니마브라질은 현지 건설업체 STE, 에노르술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

 

GS이니마브라질은 계약금액 4억6000만달러(4737억원)로 사업지분 60%를 가지며 STE와 에노르술은 각각 35%, 5%의 지분을 가진다.

 

이번 사업은 알라고아스주 마세이옹시에 하수처리시설을 새로 만들고 준공 후 30년간 하수시설 통합 운영과 요금 징수 등 시설을 통합 관리하는 사업이다. 기존 하수처리장 1개에 신규 하수처리장 2개 및 관로를 신설해 3만4084가구 분의 하수를 처리·관리하는 것이다.

 

GS이니마브라질은 현재 브라질에서 앰비언트, 쎄삼, 아라우카리아, 싸네밥 등 4개의 수처리 장기 운영 사업을 운영 중이다. 이 분야에서 매출액 기준 5위다.

 

도재승 GS건설 이니마 담당 상무는 "자회사 GS이니마를 통해 신성장동력인 수처리 사업 실적을 꾸준히 확보하면서 유럽과 남미, 아프리카 지역으로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며 "GS이니마 인수 시너지 효과가 가시화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브라질 베네디토 벤데즈 위치도(자료: GS건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