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아파트 낙찰가율 쑥쑥 오른다"

  • 2014.08.27(수) 14:12

낙찰가율, 서초구 101.9% 강남구 91%

하반기 들어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감정가격 대비 낙찰가격 비율)이 치솟고 있다.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주택담보인정비율(LTV) 등 금융규제 완화,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 등의 효과로 집값 상승 기대감이 커지면서 경매시장을 찾는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27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8월(26일까지) 수도권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감정가 6억원 이하 87.5%, 6억원 초과 85.1%로 지난달보다 각각 0.7%포인트, 3.5%포인트 높아졌다. 이는 2009년 9월 이후 5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다.

 

낙찰가율 상승세는 지난 7월부터 시작됐다.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은 6억원 86.8%, 6억원 초과 81.6%로 전월에 비해 각각 0.8%포인트, 1.4%포인트 상승했다.

 

▲ 자료: 지지옥션

 

특히 서초·강남권의 낙찰가율이 고공행진이다. 이달 서초구 낙찰가율은 101.9%를 기록, 낙찰가격이 감정가를 뛰어 넘었다.

 

전날 입찰에 오른 서울 서초구 무지개아파트 전용 77.7㎡는 감정가 6억원의 104.2%인 6억2505만원에 낙찰됐다. 지난 14일에는 감정가 7억1000만원인 서초구 방배동 경남아파트 105.5㎡가 7억2800만원(낙찰가율 102.5%)에 주인을 찾았다.

 

강남구 역시 낙찰가율이 91.6%로 전달보다 2.6%포인트 높아졌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160.3㎡는 감정가 19억7000만원의 103%인 20억3001만원에 주인이 결정됐다.

 

반면 송파구의 경우 낙찰가율이 전달보다 2.2%포인트 하락, 81.1%를 기록했다. 석촌호수 인근 싱크홀 논란 여파로 강남3구 중 유일하게 낙찰가율이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이달 서울 전체 낙찰가율은 87.1%, 경기는 86.6%를 기록했다. 인천은 87.5%로 집계됐다.

 

하유정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8월은 휴가철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규제완화로 주택거래가 살아나 경매시장에도 응찰자가 몰리고 있다”며 "특히 LTV 완화에 따른 대출여력 확대로 6억원 초과 고가주택의 낙찰가율 상승이 가파르다"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