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우건설, 2800억원 인도 갠지스강 교량 공사 수주

  • 2016.02.11(목) 11:27

2000년 이후 16년만에 인도시장 재진출

대우건설은 지난 10일 인도 현지에서 2800억원 규모의 갠지스 강 교량 공사 수주 계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대우건설의 올해 첫 해외 수주인 이번 프로젝트는 인도 비하르(Bihar)주 산하 공기업인 BSRDCL(Bihar State Road Development Corporation Ltd.)이 발주한 것이다.

 

다리는 비하르주 주도인 파트나(Patna)시 도심에서 동쪽으로 약 20km 떨어진 카치 다르가(Kacchi Dargah) 지역을 갠지스 강 건너편 비뒤퍼(Bidupur) 지역과 연결한다. 총 22.76km의 왕복 6차로 횡단교량과 접속도로 등이 이번 사업을 통해 놓인다.

 

사업비 총 4억8000만달러 규모 공사로, 주관사인 대우건설이 인도 현지 건설사 L&T(Larsen&Toubro Ltd.)와 각각 2억4000만달러(약 2800억원)씩 50대 50 지분으로 수주했다. 재원은 아시아개발은행(ADB)에서 조달한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48개월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1995년 인도에 진출한 이후 2000년까지 총 23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했다. 이 회사의 인도 수주는 이번이 16년 만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작년말 해외인프라사업본부를 신설해 거둔 성과"라며 "공종과 지역 다변화를 통해 해외사업 리스크를 분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인도 갠지스강 교량 조감도(자료:대우건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