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림산업, 초미세먼지 잡는 아파트 선봬

  • 2016.02.15(월) 14:05

‘e편한세상 테라스 오포’에 첫 적용

대림산업은 초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는 ‘공기 청정 환기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대림산업은 미국 예일대학교와 협업을 통해 공기 청정 환기시스템을 개발했다. 현재 이 시스템은 특허 출원이 진행중이며 이달 중 분양 예정인 'e편한세상 테라스 오포'에 처음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공기청정기는 기기 주변 공기만 정화하거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는 면적에 한계가 있다는 게 단점이다.

 

반면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은 각 가구 내부에 설치된 환기장치에 공기청정 기능을 결합한 게 특징이다. 이를 통해 정화된 공기가 천장에 거미줄처럼 연결된 급배기구를 타고 방과 거실, 주방 등 집안 전체에 고르게 전달된다는 게 대림산업 측 설명이다.

 

 

 

▲ 공기 청정 환기시스템 개념도(자료:대림산업)

 

이 시스템에는 고급형 공기청정기에 사용되는 H13 등급 헤파필터가 적용돼 0.3 ㎛(마이크로미터) 이상의 초미세먼지를 99.75% 제거할 수 있다. 또 카본 필터를 사용해 요리 후 냄새를 제거할 수 있는 탈취 기능이 더해졌다.

 

입주민은 집안에 설치된 환기 스위치와 스마트홈 앱을 통해 환기모드‧청정모드‧자동모드 등 3가지 모드를 손쉽게 설정할 수 있다.

 

환기모드는 요리 등으로 인해 오염된 내부공기를 배출하고 신선한 외부공기를 유입하며, 청정모드는 외부공기가 오염됐을 경우 외부 공기를 차단하고 실내 공기를 정화하는 기능이다. 자동모드는 기상청 지역별 실시간 미세먼지 데이터와 실내 이산화탄소 농도에 따라 시스템이 자동으로 환기 및 청정 모드를 설정한다.

 

배상환 대림산업 기술개발원 박사는 “초미세먼지로 실내 공기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다"며 "앞으로 건강한 아파트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상품과 아이템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