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입주민 안전 위해 방화문 성능 강화

  • 2016.05.23(월) 17:12

화재에 취약한 개스킷·채움재 내화성능 개선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화재에 잘 견디고 결로를 줄일 수 있는 방화문을 만들기 위한 성능 강화대책을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우선 방화문 구성재료 중 화재에 취약한 개스킷(물이나 가스 누출을 방지하기 위해 연결부위에 사용하는 부품), 채움재 등의 내화성능을 개선키로 했다. 방화문 접착제도 기존 폴리우레탄 류에서 불에 잘 타지 않는 난연접착제로 변경해 화재에 강한 방화문을 만들도록 했다.

 

또 지역에 따라 편차가 있었던 결로(이슬)방지 성능도 주거환경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가장 추운 지역 기준으로 통일해 성능을 향상키로 했다.

 

또 LH는 방화문 시방(시공방법)에 대한 표준도 공법을 기준으로 하지 않고 성능시방 기준으로 전환함으로써 제조업체의 자발적인 기술개발 노력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성능시방은 재료·구조·공법에 상관없이 목적물의 성능을 충족시키는 시공방법을 뜻한다.

 

LH 관계자는 "설계·제작·시공 등 전 단계에 걸쳐 품질관리와 성능시험을 강화함으로써 화재 시 안전을 확보하고 결로현상을 줄여 주거환경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택 품질·성능 향상을 통해 입주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자료: LH)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