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물산 3년 연속 1위 '건설 시공능력'

  • 2016.07.28(목) 14:01

토목건축 부문서..현대건설-포스코건설 2~3위
산업환경설비선 삼성-현대-대림-포스코-GS 순

건설업계 시공능력평가에서 삼성물산이 3년째 1위를 차지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토목건축공사업 시공능력평가 결과 삼성물산이 시평액 19조3762억원으로 업계 1위에 올랐다고 28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작년 옛 제일모직을 합병하면서 공사실적이 합산되고 경영이 개선된 것으로 평가됐다. 제일모직은 작년 시평액이 1조8192억원으로 시평 순위 18위였다.

 

시평액은 최근 3년간 연차별 공사실적(가중평균)의 70%를 반영한 공사실적평가액과 경영평가액·기술능력평가액·신인도평가액 등을 합해 산출된다.

 

2위는 현대건설로 시평액이 13조2774억원이었다. 이는 작년보다 5052억원 증가한 것이다. 삼성물산과의 격차는 6조988억원으로 작년보다 2조1000억원가량 늘었다.

 

3위는 작년 4위였던 포스코건설(9조9732억원)이었고 작년 3위였던 대우건설(9조4893억원)으로 4위로 내려앉았다. 5위는 작년 6위였던 대림산업(8조763억원)이, 6위는 작년 5위였던 GS건설(7조3124억원)이 차지했다.

 

이어 7위는 작년 9위에서 두 계단 상승한 현대엔지니어링(6조3578억원)이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재작년 현대엠코와 합병한 바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현대건설의 연결종속회사여서 회계상 실적이 합산되는데, 시평금액도 현대건설과 합칠 경우 20조원에 육박한다

 

8위는 롯데건설(5조3105억원), 9위는 SK건설(5조994억원)이 차지했다. 이는 작년보다 한 계단씩 밀린 것이다. 10위는 현대산업개발(4조8624억원)로 작년과 같았다.

 

▲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10위권 밖에서는 주택건설을 주력으로 삼는 업체들의 순위 상승이 두드러졌다. 한화건설(2조8935억원)과 부영주택(2조8808억원)이 각각 작년과 같은 11위와 12위였고 작년 15위였던 호반건설(2조3294억원)이 13위에 올라섰다.

 

채권단 재무구조개선(워크아웃)을 벗어난 금호산업(1조6341억원)은 두 계단 올라선 15위였고, 작년 실적이 부진했던 두산건설은 13위에서 16위로 세 계단 내려섰다. 계룡건설산업과 한신공영은 각각 여섯 계단, 열 계단 상승하며 17위와 18위에 올랐고 21위였던 태영건서링 19위, 19위였던 코오롱글로벌이 20위에 자리잡았다.

 

플랜트 등 산업환경설비분야 평가액 순위에서도 삼성물산(12조5268억원)이 수위, 현대건설(10조9834억원)은 2위였다. 3위는 토건 시평 5위인 대림산업(8조1048억원), 4위는 토건 3위 포스코건설(7조8539억원), 5위는 토건 6위 GS건설(7조4835억원)이 차지했다.

 

6~10위는 SK건설(6조5044억원), 대우건설(6조4195억원) 현대엔지니어링(6조994억원), 삼성엔지니어링(4조1102억원), 현대중공업(3조6155억원) 순이었다.

 

이번 시공능력평가는 전체 건설업체 6만2533곳 중 89.7%인 5만6067개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시평 순위는 건설공사 발주자가 입찰에 제한을 두는 등에 활용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