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싱가포르가 탐낸 韓건설현장 '안전혁신학교'

  • 2016.12.14(수) 18:47

GS건설, 싱가포르 T301 공사현장에 해외 첫 설치

GS건설은 싱가포르 남동부 창이공항 인근에 있는 차량기지 건설 'T301 프로젝트' 공사현장 내에 안전혁신학교를 설립하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안전혁신학교는 싱가포르 도심 지하철 공사 발주처인 육상교통청 관계자들이 지난해 경기도 용인에 있는 GS건설 안전혁신학교를 견학한 후 싱가포르에도 설립해 줄 것을 이 건설사에 요청해 추진됐다. 이 건설사가 처음으로 해외에 세운 안전교육시설이다.

 

GS건설의 싱가포르 안전혁신학교는 700㎡의 부지에 강의실 1개와 체험시설 16개가 갖춰졌다. 체험시설에서는 장비협착, 추락, 낙하, 질식, 감전사고 등 실제 공사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예방하고 상황에 대처하는 훈련이 이뤄진다.

 

현재 T301 공사현장에서는 관리자와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매주 3회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앞으로 싱가포르 내 다른 현장 근로자를 대상으로도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 싱가포르 안전혁신학교에서 현장 직원들이 체험 교육을 받고 있다.(사진: GS건설)

 

앞서 GS건설은 국내 건설사로는 최초로 지난 2006년 경기도 용인에 안전혁신학교를 열었다. 여기서 공사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사고 상황에 대한 예방과 대응방안 등을 교육해왔다. GS건설 임직원뿐 아니라 협력업체 직원들도 이 곳에서 의무적으로 합숙 훈련을 받고 있다.

 

개교 10주년을 맞은 올해 11월까지 이 건설사 7756명, 협력사 5732명 등 총 1만3488명이 안전혁신학교를 거친 것으로 집계된다. 이 같은 교육 효과로 2007년 이전 0.18%에 이르던 산업재해율이 최근 0.12%까지 떨어졌다는 게 GS건설 설명이다.

 

노재호 GS건설 싱가포르지역본부장은 "싱가포르 시장에서 증가하는 안전사고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 건설 현장의 안전관리에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여 안전경영을 바탕으로 발주처와 신뢰 관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