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엔지니어링, 삼성동 '현대차GBC' 2.6조 계약

  • 2016.12.25(일) 14:49

2021년 6월말 준공 예정
현대건설 1조7900억, 현대엔지니어링 7700억원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현대차그룹 신사옥인 서울 강남구 삼성동 '글로벌 비즈니스센터'(GBC) 신축공사 계약을 정식으로 체결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3일 공시를 통해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계약 상대(발주처)인 신사옥 관련 현대차그룹 컨소시엄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와 2조5604억원에 공사 계약르 체결했다.

 

이 가운데 현대건설의 지분은 70%에 해당하는 1조7923억원이며 현대엔지어링 지분은 나머지 30%(7681억원)다. 공사 계약 기간은 2021년 6월30일까지로 정해졌다.

 

현대차그룹 통합사옥으로 사용될 '글로벌 비즈니스센터'는 옛 한전부지에 지어진다. 105층 타워를 비롯해 공연장, 전시시설, 컨벤션센터, 호텔·업무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글로벌 비즈니스센터 건설 주관사로서 지금까지 축적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종합적인 공사 지휘와 감독을 책임질 것"이라며 "시공은 국내 유수의 전문 건설사들에 맡겨 자연스럽게 국내 경기 활성화에 기여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 삼성동 현대차 GBC 조감도(자료: 현대차)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