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오산 쌍용제지 공장터 '뉴스테이'로 탈바꿈

  • 2017.02.21(화) 18:22

올해 첫 민간제안 공급촉진지구 후보지로
뉴스테이 1300가구..분양주택도 1300가구

 

경기도 오산 소재 옛 쌍용제지 공장부지가 기업형 임대주택인 뉴스테이를 포함한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거듭난다.

국토교통부는 경기도 오산 세교2지구에 연접해 있는 쌍용제지 폐공장부지 12만㎡를 올해 첫 민간제안 공급촉진지구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제지 공장은 1967년부터 포장재를 공급하는 제지산업시설이었으나 제지산업 침체로 지난 2014년 운영이 중단됐다. 이후 공장시설과 노후건물들이 흉물로 남아있는 상태였다. 세교2택지개발지구(280만㎡)에 둘러싸여 있어 주변 환경과도 단절돼 있었다.

이 부지에 대해 쌍용제지와 HN주택임대관리, SK건설 등 민간사업자가 뉴스테이 개발을 제안했고 국토부는 뉴스테이 공급촉진지구로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지정이 완료되면 뉴스테이 1300가구와 분양주택 1300가구 등 총 2600가구가 공급될 수 있는 택지가 조성된다.

 

부지가 경부고속도로 오산나들목(IC)와 2.4km와 봉담~동탄고속도로 북오산IC와 3.5km 거리에 있고 지하철 1호선 오산역도 850m 거리에 있어 교통이 편리하다는 평가다. 주변에는 화성산업단지(삼성전자)와 진위산업단지(LG CNS, LG전자)가 있다.

 

국토부는 올 상반기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연내 공급촉진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내년에 지구계획을 승인해 토지를 공급할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폐공장 부지를 주거단지로 재생해 입주민과 지역 주민 모두에게 환영받는 새로운 공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 오산시 쌍용제지 폐공장부지(사진=국토교통부)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