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연봉]허창수 GS회장, 건설업 '최고'…최치훈 2위

  • 2017.04.02(일) 13:58

허창수 회장, 2014년 '무보수' 이후 매년 올라
최치훈 사장, 전문경영인중 '최고'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지난해 건설업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다. 전문경영인중에서는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이 3년 연속 최고자리를 지켰다.

 

지난달 31일 주요 건설사들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허창수 회장은 지난해 23억9200만원의 연봉을 받아, 등기임원으로 등재된 오너일가와 전문경영인들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허 회장은 지난 2014년 실적악화 책임을 지고 무보수 경영에 임했지만 2015년에는 18억2200만원, 지난해는 20억원을 넘었다. 허 회장은 지주회사 GS에서도 50억4400만원을 받아 지난해 총 74억3600만원의 연봉을 기록했다. 10대그룹 총수중 세번째다.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은 20억4400만원을 받았다. 급여 11억9500만원, 상여금 8억1700만원, 기타 근로소득 3200만원 등이다. 허 회장에게는 추월당했지만 전문경영인들 중에서는 3년 연속 최고 자리를 지켰다. 최 사장은 다른 전문경영인 CEO들에 비해 2배 이상 많은 연봉을 받고 있다.

 

최 사장에 이어 3~5위는 오너 일가가 차지했다. 3위는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 급여 16억7100만원, 상여 2억6800만원 등 19억3900만원을 받았다. 정 회장도 지난 2014년 전년 실적 악화로 무보수 경영을 했지만 실적이 개선되며 작년 13억53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은 급여 8억6700만원, 상여금 5억2000만원 등 연봉 13억8700만원을 받았다. 정몽원 한라 회장도 12억3305만원을 받았다. 연봉에 급여 9억8300만원, 상여 2억5000만원 등 포함됐으며 재작년 9억8034만원과 비교해 2억원 올랐다.

6위부터는 전문경영인이 대부분이다.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은 9억5800만원으로, 2억원 올랐다. 재작년에는 7억6700만원을 수령했다.

 

광철 SK건설 사장이 급여6억원, 상여금 2억7800만원, 기타근로소득 4600만원 등 9억2400만원을 받았다. 재작년에는 최 사장을 비롯해 보수 5억원 이상 받은 등기임원이 없었지만 실적개선 성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박영식 전 대우건설 사장은 9억2300만원을 수령했다. 퇴직금 4억7000만원이 포함되며 재작년 7억3200만원보다 증가했다. 이웅렬 코오롱 회장은 코오롱글로벌에서 9억50만원을 수령했다.

 

임병용 GS건설 사장은 재작년 6억4700만원에 비해 2억원 정도 오른 8억6900만원을 받았다. 임 사장은 지난 2014년만 해도 5억원 미만에 그쳤지만 매년 연봉이 2억원 가량 늘어나고 있다.

 

조기행 SK건설 사장과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이 각각 8억6500만원, 8억3300만원 등으로 8억원대를 넘겼다. 조기행 사장 역시 실적개선으로 연봉이 늘어난 반면 정수현 사장은 지난해보다 1억원 이상 줄었다. 김재율 대림산업 사장은 7억9900만원을 수령했다.

 

김위철 현대엔지니어링 사장도 연봉이 줄었다. 작년 7억7200만원으로 재작년 8억3600만원보다 6000만원 가량 감소했다. 황태현 전 포스코건설 사장도 퇴직소득 3억4700만원이 포함됐는데도 5억3400만원에 그쳤다. 재작년에는 6억4600만원을 수령했다.

 

한편 건설업계에서 5억원 이상 받은 임원으로는 이영호 삼성물산 이사(10억4400만원), 김동수 코오롱글로벌 전무(9억7432만원), 양성권 한화건설 전무(8억5900만원) 등이 있었다. 이중 김동수 전무와 양성권 전무는 퇴직소득이 포함된 수치다.

▲ 2016년 기준 시공능력평가 20위내 기업 중 주력사업이 건설이 아닌 두산중공업 등 제외. 21위 한라, 41위 삼성엔지니어링 포함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