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땅, 1년새 여의도 15배만큼 늘었다

  • 2017.04.17(월) 11:11

작년 국토면적 10만339㎢…전년대비 44㎢↑
대단위 간척지 등 개발사업 마무리 영향

지난 1년간 우리나라 국토가 여의도 면적(2.9㎢)의 약 15배인 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토교통부가 발간한 '2017년 지적통계연보'에 따르면 작년말 우리나라 국토 면적은 10만339㎢로, 1년전인 2015년말 10만295㎢보다 44㎢ 증가했다.

 

1년새 국토면적이 확대된 것은 충남 부사지구 간척농지개발사업(11.9㎢), 경기 시화지구 대단위 농업 개발 사업(7.6㎢), 인천국제공항 잔여 공유수면 매립지 신규 등록(6.8㎢) 등 3개 사업이 마무리됐기 때문이다.

 

광역자치단체 행정구역별로는 경북이 1만9031㎢로 전체의 19%를 차지하며 가장 넓었다. 이어 강원이 1만6827㎢(16.8%), 전남이 1만2319㎢(12.3%) 등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세종특별자치시(465㎢), 광주광역시(501㎢), 대전광역시(539㎢) 등의 순으로 면적이 작았다.

 

기초자치단체에서는 강원 홍천군이 1820㎢로 가장 넓었고 강원 인제군 1645㎢, 경북 안동시 1522㎢ 등이었다. 면적이 가장 작은 기초자치단체는 부산 중구로 2.8㎢에 불과했다. 대구 중구 7.1㎢, 인천 동구 7.2㎢ 등의 순이다.

 

지난 2007년말 대비 10년 동안 농경지(전·답·과수원·목장용지)와 임야가 각각 867.1㎢(4%), 577.5㎢(1%) 감소했고, 대지와 도로는 각각 811.6㎢(22%), 565.1㎢(20%) 증가했다. 국토이용·개발정책에 따른 고속도로 확충과 신도시개발 등으로 나타난 결과다.

 

소유구분별로는 개인소유 토지가 5만1753㎢(51.6%)로 절반을 넘었고, 국·공유지 3만3073㎢(33%), 법인 및 비법인 1만5180㎢(15.1%), 기타 333㎢(0.3%) 등의 순이었다.

 

국토부는 지적통계연보를 이달중 공공기관, 도서관, 학교, 언론사 등 600여 기관에 배부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국토교통통계누리, 통계청 e-나라지표,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최근 10년간 국토면적 증가 현황(자료:국토교통부)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