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진에어 '코스피 향해 이륙'..상장주관사 미래에셋대우

  • 2017.04.25(화) 15:18

상장자금 모아 항공기 8대 추가.."LCC 1위로"

한진그룹 계열 저비용항공(LCC, Low Cost Carrier) 진에어가 연내 코스피 안착을 위한 '상장 여정'을 시작했다.

 

진에어는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공개, IPO) 주관사로 미래에셋대우를 선정하고 연내 상장 완료를 목표로 실무 절차에 돌입했다고 25일 밝혔다. 진에어는 최근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기업실사 및 상장예비심사 청구 등 세부 일정 조율을 위한 실무협의를 시작했다.

 

진에어는 상장을 통해 ▲재무건전성 강화 ▲지속적 성장을 위한 투자재원 확보 ▲투명경영 및 윤리경영 ▲기업 인지도 및 브랜드 가치 제고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창립 10주년이 되는 2018년을 '제2 도약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포부다.

 

진에어는 상장으로 확보한 자금을 신성장 사업기반 구축에 활용할 예정이다. 내년까지 항공기를 8대 도입해 기단을 30대(B737-800 24대, B777-200ER 6대)로 늘리고, 노선 수는 55개로 늘려 시장 점유율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매출 목표는 올해 8800억원, 내년 1조원으로 잡았다. 현재 매출규모 1위인 제주항공을 제치고 국내 LCC 선두에 서겠다는 의지다.

 

2008년 1월 대한항공의 100% 출자로 설립된 진에어는 그 해 7월 김포~제주 노선에 첫 취항한 뒤 일본,  중국 및 동남아 등으로 국내외 노선을 늘리며 빠르게 성장했다. 국내 LCC 중 유일하게 중대형 항공기인 'B777-200ER'을 도입해 인천~호놀룰루, 인천~케언스 등에 장거리 노선에 취항했다.

 

진에어는 작년 매출액 7197억원, 영업이익 523억원, 순이익 393억원 등 각 계정에서 모두 최대의 실적을 냈다. 전년대비로 매출은 56%, 영업익과 순이익은 각각 76%, 73% 증가한 규모다. 진에어의 작년 매출 성장률은 국내 LCC중 가장 높다.

 

진에어 관계자는 "상장 요건은 이미 2014년 모두 갖췄지만 여러 대내외적 사안들을 검토한 결과 창립 10주년을 도약기로 삼기 위해 올해 상장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성공적으로 상장을 완료해 기업 가치를 향상시키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륙하는 진에어 'B777-200ER' 항공기(사진: 진에어)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