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한항공, 스페인 바르셀로나 직항 뜬다

  • 2017.04.28(금) 17:09

매주 월·수·금 오후 1시 인천 출발

대한항공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주 3회 왕복 운항을 시작한다.

 

대한항공은 28일 인천국제공항 8번 출국장에서 대한항공,  주한스페인대사관,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바르셀로나 신규노선 취항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인천~바르셀로나 노선 출발편(KE915)은 매주 월·수·금 오후 1시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저녁 8시10분 바르셀로나 국제공항에 도착한다. 돌아오는 편(KE916)은 현지시각 밤 10시10분 바르셀로나를 출발해 다음 날 오후 5시30분 인천에 도착한다.

 

이 노선에는 248석 규모의 보잉 '777-200ER' 기종 항공기가 투입된다. '프레스티지 슬리퍼' 등의 최신 좌석과 주문형 오디오비디오시스템(AVOD)이 장착된 기종이다.

 

바르셀로나는 스페인 2대 도시로 까탈루냐 지방의 주도(州都)다.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구엘공원, 까사 밀라 등 건축가 안토니오 가우디의 작품이 시내 곳곳에 잇는 도시다. 람블라스 거리, 국립 카탈루냐 미술관 등 다양한 관광거리가 있다. 자동차 및 의학 산업 등 고부가가치 산업도 발달했다.

 

대한항공은 스페인 수도인 마드리드에 주 3회(화·목·토) 운항하고 있어 이번 바르셀로나 노선 신규 취항으로 스페인에 총 주 6회 운항하게 됐다. 대한항공이 취항하는 해외 도시는 모두 120개로 늘어난다.

 

▲ 인천~바르셀로나 신규 취항 행사에 참석한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오른쪽에서 네번째)와 다비드 나바로 주한 스페인 대사대리(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대한항공)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