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1순위 청약자 3명 중 1명은 '자이'

  • 2017.06.19(월) 21:00

자이 택한 1순위 청약자만 5만5000명
그랑시티자이 2차도 완판 기대감 높아

GS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자이(Xi)가 5월 대통령 선거 이후 분양된 아파트 중 1순위에서 최다 청약자를 끌어모은 것으로 나타났다. 1순위 청약자 3명 중 1명은 자이에 청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GS건설에 따르면 대선 이후 6월 1주차까지 전국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총 42곳, 2만8700가구로 1순위 청약자는 17만3100명이었다. 이중 한강메트로자이, 일광푸르지오자이, 그랑시티자이 2차 등 자이 브랜드 단지 3곳의 청약자는 총 5만4959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1순위 청약자의 약 32%가 자이 브랜드를 선택한 것이다.

GS건설은 서울이 아닌 김포와 안산에서 1순위 청약자를 대거 유치한 것에 대해 자이 브랜드 파워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대선 이후 분양한 자이 브랜드 단지 8700여가구(오피스텔 포함)를 분양했고 공공분양이었던 일광 자이푸르지오를 제외해도 분양물량이 7100여가구에 달했다.

경기도 김포시 한강메트로자이는 3598가구(오피스텔 제외)에 2만3049명이 청약해 평균 경쟁률 7.14대 1을 기록했으며 계약 5일 만에 모든 가구가 계약을 마치기도 했다. 안산 그랑시티자이 2차 역시 지난 8~9일 이틀간 진행된 1·2회차 1순위 청약에서 2만여명의 관심을 모으며 평균 7.5대 1, 최고 102.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 그랑시티자이 2차 견본주택을 찾은 수요자들(사진:GS건설)


GS건설은 안산 그랑시티자이 2차 계약 결과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안산 그랑시티자이 2차가 '완판'되면 이미 완판된 한강 메트로자이 1조4247억원, 그랑시티자이 2차 1조4387억원을 합쳐 한 달 만에 분양매출만 2조8600억원을 기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안산 그랑시티자이 2차는 오는 21~23일 사흘간 계약이 진행되며 평균 분양가는 3.3㎡당 약 1270만원이다.

정명기 GS건설 분양소장은 "한 지역에서 3000가구가 넘는 대단지를 단일시공하며 공급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며 "안산에서 자이 브랜드 위력이 높기 때문에 그랑시티 자이 2차도 순조롭게 계약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