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도시재생 본격 시동…김현미 장관 "올해부터 사업지 선정"

  • 2017.07.04(화) 16:48

도시재생사업기획단 출범
"각계 각층 충분한 의견 수렴할 것"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4일 "정부 핵심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한 공적지원을 대폭 늘리겠다"면서 "국민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도시재생사업기획단' 출범식에서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도시재생의 합리적인 세부이행계획을 마련하고 올해부터 사업지역을 선정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특히 "도시를 되살리는 목표도 중요하지만 주민 삶의 문제를 최우선적으로 고민하는 따뜻한 재생은 더욱 중요하다"면서 "사업과정에서 영세상인과 저소득 임차인이 삶의 터전에서 내몰리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기획단에 주문했다.

 

이어 "현장을 수시로 찾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게 시행착오를 줄이고 지역특성과 수요에 맞는 맞춤형 재생을 실현하는 유일한 길"이라며 "지자체, 지역주민, 전문가와 충분히 소통하고 진심으로 협업해 달라"고 덧붙였다.

 

▲ (왼쪽부터)김선덕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 황희연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위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제해성 국가건축정책위원장,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김대익 건축도시공간연구소장이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부 산하 '도시재생사업기획단'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부내 별도조직으로 설립된 기획단은 국장급 단장 아래 ▲기획총괄과 ▲지원정책과 ▲경제거점재생과 ▲도심재생과 ▲주거재생과 등 5개과 총 44명 규모로 꾸려졌다. 기획총괄과와 지원정책과는 각각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총괄하고 관련 부처 연계사업 협업을 지원한다. 나머지는 유형별로 사업지역을 선정해 지원·관리하는 역할이다.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주택정책과장, 정책기획관 등 국토부내 주요 업무를 두루 거친 김이탁 부이사관이 맡았다. 기획단 주무과인 기획총괄과는 김 단장과 여러 차례 호흡을 맞춰온 윤의식 서기관이 맡았고, 지원정책과는 국토도시실 지역정책과를 이끌던 박준형 서기관이 담당한다. 경제거점재생과장에는 남일석, 도심재생과장은 김남균, 주거재생과장에는 소성환 서기관이 각각 임명됐다.

 

기획단에는 국토부 외 다른 부처에 있는 비슷한 사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하기 위해 행정자치부 등 다른 부처 파견인력도 배치될 예정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서울주택도시공사 등 관련 공기업 전문인력도 보강키로 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 장관을 비롯해 박상우 LH 사장, 김선덕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 등 유관기관장, 도시재생특별위 위원들이 참석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