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4년째 1위 수성..포스코건설 2계단↓

  • 2017.07.28(금) 15:53

2017년 건설사 시공능력평가
대우건설 '톱3' 복귀..삼성ENG 27계단 뛴 14위

삼성물산이 건설사 종합 시공능력평가에서 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현대건설은 1위와의 차이를 좁히며 2위를 지켰고 대우건설은 2년만에 다시 톱 3에 복귀했다.

 

국토교통부는 2017년 토목건축공사업 분야(종합) 시공능력평가 결과 삼성물산이 평가액  16조5885억원으로 4년 연속 1위를 지켰다고 28일 밝혔다. 삼성물산의 시평액은 작년 19조3762억원보다 2조7800억여원 줄었다. 반면 2위 현대건설은 작년보다 시평액이 4300억여원 늘어난 13조7106억원을 기록했다. 3위와 4위는 대우건설(8조312억원)과 대림산업(8조2835억원)이 각각 각각 한 계단 상승해 올랐다.

 

시공능력평가는 최근 3년간 연차별 공사실적(가중평균)의 70%를 반영한 공사실적평가액, 경영평가액, 기술능력평가액, 신인도평가액 등을 합해 시평액을 산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를 통해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매년 7월 말 국토부가 공시한다. 발주자는 평가액을 기준으로 입찰제한을 할 수 있고,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나 도급하한제 등의 근거로도 활용된다.

 

 

작년 3위였던 포스코건설(7조7393억원)은 두 계단 하락해 5위로 밀렸다. 6위, 7위는 GS건설(7조6685억원)과 현대엔지니어링(6조8345억원)이 작년과 같은 자리를 지켰다. 8위는 주택사업 호조로 두 계단 오른 현대산업개발(6조665억원)이 차지했고, 이에 한 계단씩 밀린 롯데건설(5조4282억원)과 SK건설(4조6814억원)이 9위와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20위권 내에서는 한화건설, 부영주택, 호반건설이 작년과 같은 11~13위를 차지했다. 삼성엔지니어링(1조8516억원)은 작년 41위에서 27계단 오른 14위를 꿰찼다. 15위는 금호산업, 17위는 계룡건설산업이 자리를 지켰다. 16위와 18위, 19위는 각각 소폭 순위를 올린 한신공영, 한라, 코오롱글로벌이 차지했다. 태영건설은 20위로 한 계단 내려섰다.

 

화공 등 플랜트 중심의 산업·환경설비 분야 평가에서는 삼성엔지니어링(5조606억원) 1위, GS건설(4조4622억원) 2위, SK건설(4조2340억원) 3위를 차지했다. 삼성물산(3조8762억원), 현대엔지니어링(3조3595억원)이 순서대로 '탑 5' 안에 들었다. 이어 현대중공업(3조1274억원), 대우건설(2조5762억원), 현대건설(2조5123억원), 포스코건설(2조3466억원), 대림산업(2조3321억원) 순으로 10위권을 형성했다.

 

세부 공사 종류별로 보면 토목분야에서 ▲도로 ▲항만 ▲철도는 현대건설, ▲댐 ▲기타토목은 SK건설, ▲공항 ▲지하철은 삼성물산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하천·산림·농수산토목은 계룡건설산업 ▲상수도는 쌍용건설 ▲하수도는 코오롱글로벌 ▲택지용지조성은 대우건설이 각 1위였다.

 

건축분야 중 ▲아파트의 경우 대우건설이 수위를 지켰고 GS건설, 대림산업, 현대건설,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순으로 뒤를 이었다. ▲업무시설은 대우건설, ▲상가시설은 신세계건설이 1위였다.

 

이번 시공능력평가를 받은 건설업체는 전체 6만4848개사 중 88.9%인 총 5만7682개사다. 평가 결과는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대한시설물유지관리협회 등 업종별 건설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