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청약시장 온도차…서울은 '온탕', 지방은 '냉탕'

  • 2017.08.18(금) 15:03

'공덕 SK리더스뷰' 34.56대 1로 1순위 마감
지방 청약결과 '희비'..대부분 1순위 미달

대출규제와 전매제한 강화 등을 골자로 한 8.2 부동산대책에도 불구하고 서울의 청약열기는 여전했다. 반면 지방 분양시장의 부진은 이어지며 극심한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18일 아파트투유와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SK건설이 서울 마포구 공덕동 마포로 6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공덕 SK리더스뷰'는 195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총 6739명이 청약해 평균 3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 타입이 1순위 마감됐다.

 

주택형별로는 전용 84A㎡형이 95가구 모집에 4989건이 접수돼 52.52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다른 주택유형도 1순위 마감됐다. ▲전용 84B㎡형 20.19대 1 ▲전용 97B㎡형 19.23대 1 ▲전용 97A㎡형 16.96대 1 ▲전용 115㎡형 12.6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8.2 대책으로 마포구는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이 중복 지정돼 대출규제가 적용되지만 입지조건 등이 좋아 수요가 여전했다는 분석이다. 또 아직 청약제도 개정 전이고 추첨제 비율이 높아 수요자들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분양에 나선 '이수역 리가' 아파트도 이날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 4.3대 1의 평균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강남 생활권을 누릴 수 있는 입지에 인근 지역보다 저렴한 분양가로 수요자들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서울을 벗어난 분양시장 분위기는 급속하게 냉각된 모습이다. 두산중공업이 경기 남양주시 호평동에서 분양한 '두산알프하임'은 1순위에서 미달됐다. 옛 서울리조트를 개발해 분야하는 이 단지는 8.2대책이후 나오는 수도권 대단지였던 만큼 결과에 관심이 높았다.

 

하지만 1순위 청약결과 282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총 1856명이 청약해 평균 0.6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128㎡는 6.4대 1의 최고경쟁률을 기록했지만 일부 타입은 1순위 미달됐다. 남양주는 기존 수준의 대출이 가능하고 민간택지여서 계약 후 6개월 뒤 전매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입지의 한계를 극복하지는 못했다.

 

지방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 두산건설이 김해시 주촌면에 짓는 '김해주촌두산위브더제니스'는 이날 1순위 청약 결과 총 80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757명이 몰려 평균 4.6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또 전 주택형이 1순위 마감됐다. 특히 전용면적 67㎡ 45가구에는 1089명의 청약해 24.2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 김해 주촌 두산위브더제니스 견본주택 방문자 모습(사진:포애드원)

 

'김해주촌두산위브더제니스'의 경우 적정수준의 분양가와 중도금 무이자 등 계약조건이 좋았던 점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됐다. 또 김해시가 규제지역에 포함되지 않았고 부산과 가깝다는 지리적 이점 때문에 외부 청약자들의 비율도 적지 않았다. 청약자 총 3757명 가운데 기타지역의 청약자는 834명으로 5명중 1명은 타지역에서 청약을 신청한 셈이다.

 

분양 관계자는 "청약은 당해지역에서 모두 끝났지만 바로 전매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부산 등지의 외부 투자자들까지 몰리면서 청약열기가 더욱 높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다른 지역의 청약결과는 저조했다. 시티건설의 분양전환 임대아파트 '화성 남양 시티프라디움 3차'도 435가구 모집에 청약자 49명이 지원해 0.6대1을 기록했다. 분양전환 임대아파트는 상당기간을 거주한 후 분양전환 여부를 결정한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1순위 마감에 실패했다.

 

강원도 동해시 북평권역에 한국토지신탁이 공급하는 '동해 코아루 더 스카이'도 500가구 모집에 총 74명이 청약해 0.1대1 기록하는 등 전 타입에서 1순위 미달됐다. 경남 하동 미라벨 아파트 역시 59가구 모집에 청약자 20명이 신청해 0.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밖에도 ▲인천 연수 서해그랑블 3단지 0.6대1 ▲목포 연산동 중앙갤러리 아파트 0.0대1의 저조한 1순위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이번 규제로 인해 매수심리가 위축이 되고 수도권 및 지방지역이 서울보다 입지가 떨어지는 등 상승 기대감을 가질 수 있는 호재가 없다보니 경쟁률이 미달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다주택자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는 등 주택시장 안정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만큼 미래가치가 불투명한 지역에 투자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