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고속도로 얌체운전 '드론한테 딱 걸려요'

  • 2017.10.01(일) 14:55

국토부·도로공사, 주요지점에 드론 투입
갓길주행, 지정차로 위반 등 적발

명절 연휴기간 막히는 고속도로를 운전하다보면 짜증이 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특히 버스전용차선이나 갓길을 달리다 단속카메라나 경찰차량을 보고 급히 끼어드는 차를 보면 더욱 그렇다. 얌체운전은 물론 이런 차들로 인해 사고위험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다.

 

이번 추석 연휴 고속도로에는 이들 얌체 운전자들을 적발하기 위한 장치가 하나 더 가동된다. 바로 '드론'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연휴기간 동안 주요 고속도로에 드론 10대를 투입해 운용한다. 30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한 드론들은 25미터 상공에서 규정 위반 차량을 적발하게 된다. 수평을 맞춰주는 장치가 적용됐고, 정지비행이 가능해 정밀한 촬영이 가능하다.

 

투입지점은 정체가 심하거나 끼어들기가 성행하는 구간이다. 경부선(죽전BS, 천안Jct, 금호Jct), 서해안선(서평택Jct),  영동선(여주Jct), 남해선(대저, 산인Jct), 중부선(경기광주Jct), 서울외곽선(장수IC), 서울양양선(내린천SA) 등이다.

 

고속도로 단속에 드론이 투입된 것은 지난 설 연휴가 처음이다. 당시 당국은 드론 4대를 투입해 총 130대의 위반 차량을 적발한 바 있다.

 

국토부는 드론외에도 경찰헬기를 활용하고, 암행 순찰차 21대를 경부와 영동, 서해안선에 배치해 난폭운전이나 지정차로 위반 등 행위도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도로전광판(VMS), 갓길 배너 홍보물 등을 통해 드론의 단속사실을 홍보, 운전자들의 경각심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