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한화건설,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분양

  • 2017.10.19(목) 14:06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 연결
아파트 전용 59㎡ 6억원, 84㎡ 7억원

한화건설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7가 29-1 일대 영등포뉴타운 1-3구역에 짓는 주상복합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의 아파트 견본주택을 19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아파트와 오피스텔, 상가가 동시에 분양된다.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은 주거·업무·상업시설을 함께 갖춘 '원스톱 생활단지' 개념으로 지어진다. 지하 5층~지상 최고 30층, 3개동으로 건립되는데 전용면적 29~84㎡ 아파트 185가구, 전용면적 18~32㎡ 오피스텔 111실이 들어선다. 이중 아파트 144가구와 오피스텔 76실이 일반분양분이다.

 

▲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투시도(자료: 한화건설)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이 직접 연결된다. 지하철 1·2·9호선 역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거리에 있어 여의도, 광화문, 강남, 용산 등 주요 업무지구로 통근하기 좋다. 노들길,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등을 타기도 쉽다. 안산과 여의도를 잇는 신안산선 복선전철이 개통하면 교통은 더욱 나아질 전망이다.

 

걸어서 타임스퀘어,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이마트, 빅마켓 등 다양한 대형 쇼핑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영등포전통시장과 한림대 한강성심병원 등도 가깝다. 샛강생태공원,  여의도한강공원을 이용하기 편하다. 단지 앞에 영중초가 있다.

 

아파트는 천정고를 기존보다 10cm 높여 2.4m로 설계했다. 각 가구 내부에 LED 조명을 설치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시야를 가리지 않는 '입면분할형' 창호로 조망을 탁 트이게 했다. 지상 1층에는 공공 휴식 공간과 복합 커뮤니티(주민공동이용) 공간을 계획했다. 지상 3층에는 북카페, 경로당, 코인세탁실, 3층 옥상부에는 어린이 놀이터와 테마정원이 마련된다.

 

스마트 키만 보유하고 있으면 동 출입문이 자동으로 열리고 엘리베이터도 호출된다. 전기, 가스, 수도 등은 원격검침할 수 있고 무인택배 시스템도 이용할 수 있다. 실내 거실에 홈네트워크와 연동되는 동체 감지기를 설치하는 등 보안 성능을 강화했다. 입주자는 현재 5만3000여권 장서를 갖춘 전자책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다.

 

한화건설은 이 단지 아파트에 한샘 '키친바흐'와 협업(콜라보레이션) 옵션을 적용했다. 기존 제품을 철거하고 다시 고급 가구를 설치할 필요없이 유상옵션을 선택하면  프리미엄급 가구로 주방을 꾸밀 수 있다.
   

▲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스퀘어' 투시도(자료: 한화건설)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스퀘어'로 이름지은 상업시설도 함께 분양된다. 지하 1층~지상 2층 1만2085㎡ 규모다. 지하철역과 직접 연결되는 연도형(스트리트형) 상가여서 반경 1km 내에 위치한 3만여가구, 하루 평균 약 7만명의 역세권 유동인구가 몰릴 것으로 한화건설은 기대하고 있다.

 

아파트 분양가는 전용 59㎡가 6억원 안팎, 84㎡는 7억원 안팎이다. 오피스텔은 전용 18·19㎡가 1억8500만원, 32㎡는 2억9600만원이다. 강진혁 한화건설 마케팅팀장은 "단지 주변뿐만 아니라 여의도 오피스 타운 수요까지 확보한 입지여서 상가투자 관심도 높다"고 말했다.

 

아파트 청약은 오는 24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5일 당해지역 1순위, 26일 기타 1순위 순으로 진행된다. 오피스텔은 27일 청약을 받고 28일 당첨자를 발표한다. 견본주택은 영등포구 영등포동7가 71-3번지에 마련됐다. 입주는 2020년 10월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