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년사]조양호 한진 회장 "떠나라, 그리고 만나라"

  • 2018.01.02(화) 15:59

"내 것처럼 고객 여행을 소중히 대해야"
'인천공항 2터미널, 델타 조인트벤처' 현안 강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사진)은 2일 서울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대한항공 시무식에서 "창립 50주년을 한 해 앞둔 2018년을 더욱 의미 있게 만들기 위해 대한항공을 이용하는 고객들을 위한 든든한 여행 동반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달라"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조 회장은 가장 먼저 '현장의 가치'를 강조했다. 그는 대한항공 임직원들에게 "현장이란 업무가 매일 반복되는 곳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현장은 대한항공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여행의 출발점이자 과정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의 여행을 소중하고 가치있게 여기지 못했기 때문에 고객들의 불만이 제기되는 것"이라며 "자신에게 소중한 것을 대하는 것과 같이 고객의 여행을 대한다면 안전과 서비스는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항공운수업의 특성을 잘 드러내는 '떠남'과 '만남'이라는 열쇳말로 새해 임직원들이 염두에 두기를 바라는 실천사항들을 제시했다.
   
조 회장은 변화의 필요성에 대해 말하며 "관례처럼 해왔던 관행, 안일한 사고방식과 적당주의 등 조직의 성장을 저해하는 모든 부정적인 것들로부터 '떠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비자 혼란을 최소화하고 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넘쳐나는 정보와 각종 기술 속에서 핵심 정보를 선택해 적시적소에 제공해달라는 뜻이다.

 

아울러 변화하는 세상에 적응할 수 있도록 우리를 둘러싼 울타리를 걷어내고 세상을 직접 '만나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변화하는 고객 성향을 현장에서 피부로 느끼고, 고객 입장과 눈 높이에서 늘 들여다보고 점검해야 한다는 것.

 

그는 "이를 바탕으로 대한항공의 상품과 서비스가 고객에 성향에 적합하도록 철저히 분석하고 실행해 바꿔나가야 한다"며 "아울러 시야를 넓혀 항공업계에서 일어나는 일, 산업구조의 변화, 타 분야의 리더의 활동까지 늘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조 회장은 또 내년 창립 50주년을 앞두고 올해 현안인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등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안전과 서비스라는 핵심가치를 근간으로 새로운 새로운 시각을 발굴하고 보유 자원의 활용도도 높여야한다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