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올해 집값 수도권은 '찔끔'·지방은 '하락'

  • 2018.01.08(월) 14:46

국토연구원 전망…정책요인·준공물량 확대 등 영향
재건축 등은 상승요인…역전세 가능성도

국토연구원은 8.2부동산대책 등 정책요인과 준공물량 확대 등의 영향으로 올해 수도권 집값 상승이 전년에 비해 둔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여전히 풍부한 유동성과 재개발·재건축 등의 정비사업은 집값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다.

 

국토연구원은 8일 올해 주택매매가격이 수도권은 0.7% 내외 상승하고 지방은 0.6% 내외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원은 "양도세 중과, 금리인상 가능성, 준공물량 증가 등의 시장영향에 따라 주택매매가격은 지방의 하락폭과 수도권 상승폭이 다소 달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수도권의 경우 주택시장이 호황이던 지난해 2.4%보다 상승폭이 크게 둔화할 것으로 관측됐다. 최근 몇년간 상승세를 이어갔던 지방 역시 하락세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 자료:국토연구원


연구원은 8.2부동산대책, 10.24 가계부채 관리대책, 11.29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책요인과 올해도 준공물량 증가세가 유지되면서 가격하락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관측했다. 최근 크게 증가한 주택인허가물량은 올해 준공물량을 증가시켜 지역별 수급문제가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고, 공급이 많은 일부 지역에서는 역전세난이 발생할 것으로 봤다.

 

다만 저금리에 풍부한 유동성으로 인한 재개발·재건축 등 지역별 호재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가격 상승 가능성도 병존한다고 전망했다.

 

8.2대책, 양도세 중과에 따른 주택수요 감소, 주거복지로드맵 효과 등으로 주택매매거래 역시 장기평균 90만호 이하 수준인 80만호 내외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임대사업자 등록 활성화방안이 시행되고 검토중인 전월세 상한제, 임대차 계약갱신청구권 등이 도입되면 서울 등 수도권 임대차시장은 약보합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 보합, 지방 1%내외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다. 공급과잉 우려 등으로 미분양주택은 7~8만호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박세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장은 "세밀한 모니터링을 통해 정책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해 가며 급격한 시장 위축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책강도를 조절하고 필요시 후속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