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최고수준 단속'…개점휴업 강남 중개업소

  • 2018.01.15(월) 16:20

▲ 정부의 규제에도 불구하고, 강남 아파트의 매매가격이 평균 8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15일 서울 잠실에 위치한 중개업소에서 새가격을 내걸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강남 아파트의 평균 매매 가격이 정부 규제에도 8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양지영 R&C 연구소가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분석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강남(11개구)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작년 12월 기준 8억669만원을 기록했다.

 

자료에 따르면 강남 아파트 가격은 박근혜 정부 때인 지난 2013년 12월 5억6989만원에서 지난 4년간 무려 42%(2억3679만원) 올랐다. 반면, 강북(14개구)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같은 기간  3억8454만원에서 4억9090만원으로 29%(1억980만원) 오르는데 그쳤다. 


강남과 강북간 집값 격차가 현 정부 규제에도 더 커진 데는 강남 위주의 규제 대책이 오히려 풍선 효과를 불러왔기 때문이다. 지난해 8.2대책 이후 강남 재건축 아파트의 희소성이 부각되면서 거래가 한두건만 이뤄져도 아파트 값이 껑충 뛰어오르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뜻이다.

 

정부는 과열된 지역을 대상으로 이미 단속을 예고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모든 부동산 과열 지역을 대상으로 무기한으로 최고 강도의 단속을 할 것”이라고 경고한 상태다.

 

강남지역 공인중개업소들은 정부의 경고가 나오자 대부분 문을 닫거나, 문을 열었더라도 아예 자리를 비우고 있다. 매매 거래가 적은 상황에서 현장단속까지 겹치자 이를 피하기 위한 방편으로 보인다.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