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건설, 싱가포르서 해외수주 '스타트'

  • 2018.02.22(목) 10:46

총 1.2조 매립공사…현대건설 지분 4100억원

현대건설이 싱가포르에서 올해 첫 해외 수주의 포문을 열었다.

현대건설은 21일 싱가포르에서 총 11억달러(한화 약 1조2000억원) 규모의 투아스 터미널 Phase 2 (Tuas Finger 3) 매립공사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공사는 싱가포르 해양항만청 (MPA·Maritime and Port Authority of Singapore)에서 발주한 해상매립 공사로 싱가포르 서단에 위치한 투아스 항만단지 지역에 387헥타아르 면적의 신규 매립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확장된 국토는 향후 항만시설 부지로 사용될 계획이며 공사기간은 총 108개월로 2027년 3월 준공 예정이다.
 
총 공사금액 11억 달러에 달하는 이 공사는 현대건설이 일본의 펜타오션 및 네덜란드 국적의 준설매립 전문시공사인 보스칼리스 사와 공동으로 수주했다. 이 중 현대건설 지분은 35%로 약 3억 9000만 달러(한화 약 4100억원)다.

 

▲ 현대건설 싱가포르 투아스 터미널 Phase2 매립공사 조감도


이번 공사는 2014년 수주해 성공적으로 공사를 하고 있는 투아스 핑거 1 매립공사에 이은 대형 해상 매립공사 수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싱가포르 국토의 7%에 달하는 매립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해상 분야에서의 선도적 입지를 보이고 있다"며 "향후 싱가포르 국토 개발 장기계획으로 지속 발주될 것으로 보이는 해상 매립공사 수주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1981년 풀라우 테콩 매립공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에 진출한 이후 파시르 판장 터미널 3·4단계 공사, 마리나 사우스 복합개발공사 등 총 84건, 138억 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주했다. 현재 싱가포르에서 3개 준설 및 매립 공사를 포함해 토목·건축 공사 총 10개 현장, 26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한편 현대건설은 올해 해외 수주 목표 달성을 위해 전통적 수주 우위지역인 중동·아시아 지역 중심으로 수주를 확대할 방침이다. 해양항만, 가스플랜트, 복합개발, 석탄발전, 송·변전 등 기술적·지역별 경쟁력 우위인 공종에 집중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