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뜨거운 하남 '미사역 파라곤' 8만5천명 몰렸다

  • 2018.06.01(금) 09:17

평균 경쟁률 104대 1, 최고 경쟁률은 424대 1까지 치솟아

로또청약 열기로 뜨거운 하남 '미사역 파라곤' 1순위 청약에 무려 8만5000명이 몰렸다.

1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전일(5월31일) 미사역 파라곤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809가구 모집에 총 8만4875건이 접수돼 평균 104.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최고경쟁률은 102㎡ 기타경기지역에서 424.35대 1을 기록했다. 해당 주택형에서 기타지역은 264.05대 1, 해당지역에선 41.55대 1로 집계됐다. 107㎡에서도 기타경기지역에서 206.63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전일 오전 청약 신청자가 대거 몰리면서 청약신청을 접수하는 아파트투유 홈페이지가 마비됐다. 금융결제원은 이날 청약을 접수한 미사역 파라곤, 안양 평촌 어바인퍼스트 등 7개 단지에 대한 인터넷 청약접수를 2시간 연장하기도 했다.

 

▲ 하남 미사역 파라곤 모델하우스에 몰린 인파(사진=동양건설산업)

 

이 아파트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면서 3.3㎡당 평균 분양가 1430만원의 낮은 분양가격이 책정됐다. 전용면적 102㎡가 5억6820만원이다. 인근 동일 면적 아파트 시세가 9억~11억원인 점을 고려하면 당첨만 되면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다. 관련기사☞[인사이드 스토리]하남로또, 청약광풍, 집중점검

지난달 현대건설 컨소시엄에서 분양한 하남 포웰시티 역시 2096가구 일반분양 1순위 청약에 5만5110명이 몰렸다. 평균 경쟁률은 26.29대 1을 기록했고, 청약만점자도 3명이나 나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