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김현미 장관 "일자리 관리‧창출에 노력해달라"

  • 2018.07.09(월) 13:56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장 간담회서 노동현황 관심
코레일‧도로공사 정규직 전환 및 처우개선 마무리 당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산하 공공기관장들에게 정규직 전환과 후속 관리, 일자리 창출 노력 등을 당부했다. 또 임금직불제 정착을 비롯해 혁신계획 수립도 차질없이 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현미 장관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산하 공공기관장과의 간담회에서 "공공부문의 정규직 전환은 안전한 환경 조성과 사회 통합을 위한 정부의 핵심 정책과제"라며 "국토부는 21개 기관중 2개 공공기관을 제외한 19개 기관이 정규직 전환결정을 완료했다"며 정규직 전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관장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김 장관은 이어 "한국도로공사와 철도공사는 정규직 전환 방식과 처우개선 문제를 조속히 합의해 정규직 전환결정을 마무리해주길 바란다"며 "정규직 전환결정이 마무리된 기관들도 전환 대상자의 처우개선 문제와 관련한 노사간 합의 등 후속조치가 잘 진행되도록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

김현미 장관은 일자리 창출 노력에도 더욱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지난 5월16일 발표한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과 연계한 기관별 일자리 창출 방안이 실효성 있게 추진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고용 악화가 피부로 느껴지면서 일자리와 관련한 국민적 염원이 그 어느 때보다 커져있어 공공부문에서 선도적인 일자리 창출 노력이 필요하다"며 "건설과 안전, 부동산과 항공 분야 등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창업 공간 마련과 지역 일자리 조성 등은 국토부 산하 기관들의 노력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김현미 장관은 근로자들의 임금체불을 막기 위한 임금직불제 시행에도 관심을 요구하며 부처내 노동 분야 개선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김 장관은 "올 1월부터 임금체불 사전 예방을 위해 발주자가 직접 임금과 하도급대금 등을 지급하는 임금 직불제를 시행하고 있다"며 "하지만 여러 차례 이행실태를 점검한 결과 일부 현장에서 편법적인 임금 대리수령 사례가 근절되지 않고 기관별 관리수준 차이도 커 임금 직불제 조기 정착을 위해 기관장의 관심과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공기관 혁신을 위해서는 "공공서비스 질 제고와 부패, 비리 근절 등 공공기관 공공성 강화는 나라의 미래와 국민을 위한 것"이라며 "분명히 달라지고 있고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각 기관은 의지를 갖고 실천 계획을 세워 추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현미 장관은 지난달 19일 발표된 ‘2017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서 인천공항공사와 도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수자원공사, LX와 시설안전공단 등 6개 기관이 우수(A) 등급을 받은 것에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 장관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공공과 민간 부분의 일자리 창출에 힘쓴 노력의 결실"이라며 "국민 생활과 직결되는 인프라 건설‧운영을 넘어 사회적 가치 창출에 많은 기여를 한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