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건설 'H세컨리빙'…주방인듯 거실인듯

  • 2018.10.30(화) 10:00

편의성 위해 레일형 전기콘센트 H파워 도입
한지붕 두가족 위한 'H위드'도 선보여

현대건설이 거실과 하나된 주방 'H 세컨리빙(H 2nd Living)'과 한 지붕 두 가족의 주택 'H 위드(H With)'를 선보인다.

H 세컨리빙은 요리를 준비하는 단순한 주방에서 가족들이 모이는 거실로 변화중인 문화를 반영한 신개념 주방이다.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으로 '저녁 있는 삶'이 시작되면서, 가족들이 가장 많이 시간을 보내는 곳은 더 이상 TV가 놓인 거실이 아니라 주방이라는 트랜드를 반영했다.

H 위드는 같이 살지만 개인공간이 필요한, 두 세대가 함께 사는 주택이다. 1~2인 가구 및 쉐어하우스가 증가하는 사회적 변화에 발맞춰 같이 살지만 개인공간을 필요로 하는 두 세대의 고민을 담았다.

현대건설은 2018년 주거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형태의 주택을 'H 시리즈(Series)'로 공개해 입주민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지난 7월 ▲'H 클린현관'을 시작으로 ▲'H 드레스퀘어'와 'H 스터디룸'(8월) ▲'H 벨'(9월) 등을 선보인 바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 공개 예정이다.
 

▲ H세컨리빙 적용 이미지(사진=현대건설)


H 세컨리빙은 주방을 넘어, 가족이 모이는 '제 2의 거실', 가족이 모이는 장소라는 개념을 도입했다. 최근 주방은 더 이상 요리를 위한 곳이 아니라, 함께 식사를 하고 홈파티를 즐기며 가족이 모여 까페처럼 공부를 하거나 독서를 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으로 변했다.

 

현대건설은 이런 변화에 발맞춰, 거실과 주방을 하나의 넓은 공간으로 사용하도록 H 세컨리빙을 개발했다.

배달음식을 차려먹는 빈도가 증가한 것을 반영해 싱크대와 가스렌지 등 조리공간을 보조주방 쪽으로 이동했고, 그렇게 확보한 공간에 그랜드 아일랜드(대형 식탁 겸 테이블)를 배치했다.

그랜드 아일랜드는 6인 이상의 가족이 한자리에 모일 수 있을 만큼 크고, 식탁 혹은 테이블, 때로는 홈오피스 등 다목적 사용이 가능하다. 최근 다양해진 각종 가전 및 전자기기를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H 파워를 구비했다.

H 세컨리빙은 내년 분양예정인 방배 재개발 현장에 우선 적용한 뒤, 입주민 의견을 반영해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 H파워


H 파워(H Power)는 H 세컨리빙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레일(Rail)형 전기 콘센트다. 최근 밥솥과 전자렌지 뿐만 아니라 커피머신, 에어프라이어 등 소형가전이 다양해졌다. 집에서 다양한 업무를 보려면 노트북, 스마트폰의 충전기도 필요하다. 아이들이 있는 가정이라면 게임기도 충전해야 하는 등 전기 사용 빈도가 커진 점을 반영했다.

현대건설은 H 세컨리빙의 주방 벽면과 아일랜드 측면 등 2곳에 레일형 전기 콘센트 H 파워를 제공한다. 좌우로 길게 레일형으로 설치된 H 파워는 동그란 형태의 전기콘센트 뿐만 아니라 USB 충전기 등을 선택적으로 탈부착 할 수도 있고, 잡아당기면 내부의 전선이 확장돼 먼거리까지 늘어나 다양한 가전기기를 편리하고 깔끔하게 사용할 수 있다.

H 위드(H With) 부모와 자식, 노약자와 간병인 등 두 세대가 '따로 또 같이' 거주하는 주택이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서면, 좌우측으로 두 세대로 구분된다. H 위드는 장성한 자녀, 룸메이트 등 함께 생활하지만 개인공간이 필요한 이들이 살아가는 신개념 쉐어하우스다.

 

▲ H위드


임대수입을 위해 설계된 2세대 주택과 달리 거실과 주방 등 주거공간을 공유해 요리를 하고 영화를 보는 등 지인들과 시간과 장소를 공유하는 주택이다.

증가하는 주거비와 맞벌이로 인한 양육의 어려움으로 캥거루족이 등장하고, 고령화 사회로 급변하면서 자식이 아닌 간병인과 거주해야 하는 노인 등도 증가하고 있다. 이런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매력적인 선택이 될 것이라고 현대건설은 강조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주거문화에 발맞춰 현관, 안방 및 아이방에 이어 거실과 주방을 재구성하고 세대구성의 변화를 고려해 두 세대가 함께 생활하는 경우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