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오래 기다렸다' 래미안 리더스원, 모습 드러낸다

  • 2018.10.30(화) 14:01

31일 견본주택 공개…3.3㎡ 당 분양가 평균 4489만원
일반분양 232가구…AI플랫폼 '웰컴 투 래미안' 적용

오랜 기다림 끝에 '래미안 리더스원' 분양 일정이 확정됐다. 시공사인 삼성물산은 서초동 일대를 래미안 브랜드 타운으로 조성하고, 이 단지에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인 'Welcome to 래미안'을 적용해 고급 주거지로 탈바꿈시킨다는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서울 서초구 우성1차 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을 오는 31일 개관하고 분양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 래미안 리더스원 투시도

 

래미안 리더스원은 지하 3층에서 지상 35층, 12개동으로 건립된다. 총 1317가구 규모이며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232가구다. 일반분양 물량은 전용면적과 타입에 따라 ▲59㎡ 4가구 ▲74㎡ 7가구 ▲83㎡ 23가구 ▲84㎡ 162가구 ▲114㎡ 29가구 ▲135㎡ 4가구 ▲178㎡ 1가구 ▲205㎡ 1가구 ▲238㎡ 1가구 등으로 구성된다.

관심을 모았던 평균 분양가는 3.3㎡ 당 4489만원으로 책정됐다. 내달 6일 해당지역 1순위 청약을 시작으로 7일 기타지역 1순위, 8일 2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1차 계약금은 5000만원으로 책정됐다.

단지는 서울 지하철 2호선과 신분당선 환승역인 강남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강남역 일대를 거치는 다수의 수도권 광역버스 이용도 가능하다. 차량으로는 강남대로와 테헤란로, 경부고속도로 접근이 쉽다는 것도 장점이다.

단지에서는 서초고와 양재고, 서울고와 은광여고 등 강남 8학군으로 통학할 수 있다. 서이초와 서운중도 걸어서 다닐 수 있고 대치동 학원가로 접근도 용이하다.

강남세브란스병원과 예술의 전당, 코스트코 등 각종 생활 편의시설도 이미 갖춰져 있다.

단지는 4베이(방3‧거실 전면배치) 판상형 평면 중심으로 배치된다. 단지 내에는 '도심 한가운데서 누리는 여유와 휴식'이라는 콘셉트로 세계조경가협회상을 수상한 '래미안 가든 스타일'이 적용된다.

래미안 가든 스타일은 동별로 특색 있는 정원 분위기 조경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특징이다. 래미안 리더스원에는 리빙룸 가든과 커뮤니티 가든, 어반 그린워크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풀빌라형 게스트하우스를 비롯해 스카이라운지, 3개 레인을 갖춘 수영장과 피트니스센터 등이 단지내 커뮤니티시설로 마련된다.

삼성물산은 입주민 생활패턴을 분석하는 AI 플랫폼인 'Welcome to 래미안'을 적용한다. 이 플랫폼은 스마트가전과 연계되고 입주민 생활패턴과 세대 얼굴 인식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이를 통해 홈패드와 스마트 가전기기를 네트워크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고, 입주민이 잠에서 깼을 때나 외출 혹은 귀가했을 때를 파악해 상황에 맞는 기능이 작동된다. 이외에도 음성인식 IoT 홈큐브와 태양광 발전 시스템 등도 설치된다.

삼성물산은 래미안 리더스원이 들어서는 서초동 일대를 대규모 래미안 타운으로 조성하고 있다. 앞서 래미안 서초에스티지(2016년 12월 준공)와 래미안 서초에스티지S(2018년 1월 준공) 등이 입주를 마친 상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래미안 리더스원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 평면과 외관, 부대시설 등에 더욱 신경썼다"며 "입주민들이 자부심을 갖고 거주할 수 있는 아파트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래미안 리더스원 견본주택은 31일부터 송파구 충민로 17 래미안갤러리 내에서 문을 연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