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건설, '실감나는 안전교육'…안전문화체험관 개관

  • 2018.11.07(수) 09:46

계열사 및 협력사 임직원, 학생 등 외부교육생 대상
추락, 화재 등 11가지 재해.·19개 체험시설로 현장감 높여

현대건설은 7일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 위치한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에서 '안전문화체험관'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다.

현대건설은 임직원 및 계열사 구성원, 협력사 임직원, 외부 교육희망자 등 대내·외 이해관계자에게 다양한 건설 안전 체험기회를 제공해 안전 의식을 제고하고 선진 안전문화 조성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날 개관식엔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이충호 산업안전보건공단 서울지역본부장, 박향원 한국아동청소년 안전교육협회장, 현대건설 박두일 경영지원본부장, 채병석 기술교육원장, 곽모원 안전지원실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한다.

안전체험관은 올해 7월 착공해 최근 완공했다. 개관 전 현장 관리감독자들을 대상으로 약 한 달여간 시범운영도 거쳤다. 기존 주입식 안전 교육에서 탈피해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체험동선을 연결하고 체험장치와 가상현실을 결합해 마치 실제 상황을 경험하는 것처럼 현장감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체험 대상자들은 현장 곳곳에 숨어있는 실제 발생 가능한 위험 요인과 작업안전수칙을 인지하고 위기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게 된다.

 

 

▲ 안전문화체험관 내부 모습



총 200평 규모에 추락, 화재, 낙하, 감전, 붕괴, 응급 등 대형 현장에서 발생하는 11가지 재해와 관련한 개구부 추락, 흙막이 붕괴체험, 가상현실 안전체험, 심폐소생술 체험, 화재발화 체험, 소화기 사용실습 체험, 사다리 전도 추락체험 등 19개 체험시설을 설치했다.

구역은 장비안전체험, 건설안전체험, 재해구조체험 크게 세 가지 형태로 나뉜다. 장비안전체험 구역에서는 건설기계, 장비작업 시 올바른 안전절차를 직접 실습하고 안전사고를 재현한다. 교육장 내 설치된 실습 장비를 통해 낙하물 안전체험, 크레인 줄 걸이 방법 체험, 끼임점 체험, 둥근톱 체험, 장비충돌 협착체험을 경험할 수 있다.

건설안전체험 구역에서는 현장감을 극대화한 연출을 통해 현장의 위험요소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한다. 흙막이 붕괴체험, 지진체험, 조도체험, 개구부 추락체험, 불량 가설통로 체험, 안전벨트 체험, 사다리 전도 추락체험, 말비계 전도체험을 진행한다.

재해구조체험 구역에서는 화재, 질식사고 등 대형재해로 이어질 수 있는 사고 중심으로 초기대응 및 구조훈련을 실시한다.
  
교육대상자는 현대건설 임직원 및 계열사 직원, 협력사 임직원, 초·중·고등학생 등 외부 교육희망자 등이다. 교육인원은 1회 30명(15명씩 2조)이며 교육시간은 1회 기준 3시간으로 1일 2회 진행한다.

전문 강사 2명으로 구성된 체험교육이며 인터넷 사전 예약은 현대건설 기술교육원 홈페이지(http://edu.hdec.co.kr)를 통해 내년 상반기부터 신청할 수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 임직원은 물론 협력사, 근로자의 안전의식을 제고해 현장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디딤돌이 되고 나아가 우리나라 건설 산업의 안전문화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은 "정부는 올해 기초 안전질서 확립 및 사망사고 반으로 줄이기 캠페인을 벌이며 산업현장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있다"며 "현대건설 안전문화체험관을 개관으로 건설현장의 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일깨우고 성숙한 안전문화를 조성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IoT(사물인터넷)기반의 현장안전관제시스템을 개발, 현장에 적용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사전 예방관리 활동을 통해 점검을 체계화 할 계획이다.

현장안전관제시스템은 현대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개발한 자체 플랫폼 형태로 이뤄졌다. 근로자 위치확인, 가스농도감지, 장비협착방지, T/C(타워크레인)충돌방지, 풍속감지, 흙막이 가시설 붕괴방지의 6대 서비스가 내재돼 있다. 이 시스템은 현재 테헤란로 237개발사업 현장에 시범적용 중이다. 향후 시스템 안정화 및 표준화 후 타 현장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